• FC TIMES(에프씨타임즈) 이재일 기자

비슷한 맛의 치킨집? 수익창출 기준 ‘치킨더홈’의 퀄리티와 구성은 다르다!


다채롭고 건강한 맛으로 확실한 ‘충성고객’ 확보 통해 매출 높여 나가는 ‘치킨더홈’

전국적인 코로나19 사태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분위기로 흘러가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창업자들의 입장에서는 안정적인 고객 확보와 수익창출이 가능한 아이템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


치킨프랜차이즈도 예외는 아니다. 누구나 좋아하는 맛으로 사랑받는 아이템이지만, 또 그만큼 누구나 ‘아는’ 맛이라는 핸디캡도 가지고 있다. 특화된 전략 없이는 안정적인 수익창출을 기대하기 어렵다.


‘치킨더홈’은 맛의 퀄리티는 물론, 구성까지 차별화를 선언하면서 비슷한 맛의 치킨집들과 고객 확보 전략 자체를 다르게 가져가고 있다.


생산에서 유통 품질까지 까다롭게 관리한 하림 자연실록 육계를 사용하고 있는 ‘치킨더홈’의 레시피는 출발점부터 다르다는 사실을 각인시킨다. 깨끗함은 물론 탄력 있는 속살까지 치킨 맛의 진수를 보여준다.


건강한 퀄리티를 갖춘 것 뿐만 아니라, 다양성 면에서도 단연 돋보인다. 치킨프랜차이즈 하면 떠오르는 일반적인 양념치킨과 후라이드치킨은 기본이고, 골드(간장)치킨, 허니마늘치킨, 고추핫치킨, 마늘깐풍치킨, 파닭치킨, 닭치고치킨, 경룡이치킨 등 그 이름부터 독특한 색다른 메뉴들의 향연이다.


이름만 독특한 것이 아니라, 맛도 차별화 됐다는 점이 눈에 띈다. SNS돌풍의 주역인 ‘경룡이치킨’을 예로 들면, 매콤 달콤한 칠리 시즈닝을 뿌려 추억의 과자 맛을 재현한 치킨에 고소한 갈릭 디핑소스가 일품이다.


워낙 맛있고 독특한 매력을 갖추고 있다 보니, SNS상에서 큰 인기를 모으며 입소문을 타고 소비자들을 유입시키는 ‘효자노릇’을 담당한다.


‘치킨더홈’의 관계자는 “오직 ‘치킨더홈’ 만이 가지고 있는 다채롭고 건강한 맛은, 고객 확보와 안정적인 수익창출의 바탕이 된다”면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업종 선택과 브랜드 결정에 고민하고 있는 창업자들은 차별화된 맛의 기준을 바탕으로 효과적인 고객확보와 수익창출을 이루고 있는 ‘치킨더홈’을 통한 창업을 추천드린다”고 자신했다.


한편 ‘치킨더홈’의 맛과 퀄리티는 대세 트로트 뮤지션 ‘이찬원’도 인정했다. 최근 그를 브랜드 홍보 모델로 발탁한 ‘치킨더홈’은 대규모 마케팅 투자까지 병행하면서, 브랜드 인지도 제고와 가맹점 활성화를 주도하고 있다. 홈페이지:www.chickenthehome.co.kr/landing

창업문의:080-420-99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