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장재성 기자

코로나19 사태 악화 속 미션 “전략을 세워라!” 외식업계에 부는 치열한 생존게임


‘미상수제주먹김밥’ 3way 통한 차별화된 판매 전략 및 맛의 경쟁력으로 수익창출의 방향 찾으며 성공 주도

코로나19 사태 악화는 외식업계 구조 자체를 변화시켰다. 하나의 전쟁터를 방불케 할 정도로 치열한 생존 경쟁이 시작된 것이다.


비대면 주문이 선호되면서 배달관련 아이템이나 브랜드가 크게 주목 받고 있지만, 그 안에서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수밖에 없다. 같은 배달전문점 이라도 성공하는 곳이 있는 반면, 저조한 수익률을 면하지 못하는 곳 등 천차만별이다.


업종과 아이템의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보여준다. 결과적으로 운영 창의성을 확보해 나가면서 치열한 생존게임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운영 방식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


이런 관점에서 생각했을 때 ‘미상수제주먹김밥’이 왜 업계에서 치열한 생존 경쟁의 우위에 서 있는지를 명확하게 보여준다.


3way 라는 판매 방식 전략화의 성공은, 치열한 경쟁 속에서 효과적인 고객 확보와 수익 창출로 이어지고 있다. 기존 홀 운영의 경쟁력을 살리면서도 배달과 테이크아웃(포장) 시스템의 분산을 통해 상호보완적인 매출 실적 달성이 가능한 것이다.


예를 들어, 동화 속 세상처럼 아기자기한 ‘미상수제주먹김밥’의 인테리어 구성에 반해 홀을 자주 찾았던 단골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상승 등의 홀 운영 제약 속 배달과 포장 고객으로 연결된다.


또 홀에서도 키오스크(전자주문시스템)를 통한 비대면 주문 방식이 이뤄지면서, 시기적인 상황에 맞는 구매가 가능하다는 점도 전략의 성공으로 인정받고 있다.


물론 ‘미상수제주먹김밥’의 불황 속 성공이 전략적 시스템의 기반에서만 비롯되는 것은 아니다. 시스템과 전략이 아무리 좋아도, 외식업은 결국 맛에서 성패가 나눠진다.


일반적인 김밥전문점과 다르게 국내 최초 무스비전문점으로써 희소성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인스타그램 등에서 ‘핫 한’ 접어 먹는 김밥으로 통할 만큼 독특한 제품 구성과 맛, 여기에 퀄리티까지 더한 다채로운 토핑의 구성은 그 자체로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기 충분하다.


실제로 '미상수제주먹김밥'은 맛으로 정평이 난 브랜드다. 동종업계의 브랜드들이 맛에 대한 소비자 불만과 여러 가지 부정적인 평가를 받는 것과 반대로, '미상수제주먹김밥'은 늘 맛에 대한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외식 아이템으로써 기본적으로 맛에 대한 경쟁력이나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다는 것은 그 어떤 시스템의 장점 보다 가장 우선시 되어야 한다는 점에서, 맛의 경쟁력을 보유한 '미상수제주먹김밥'이 롱런 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이를 통한 지속적인 소비자들의 브랜드를 향한 관심은 매장 방문과 주문으로 이어지고, 자연스럽게 수익창출로 연결되는 것이다. 코로나19 시기가 아닌 더 어려운 상황이 닥친다고 하더라도, ‘미상수제주먹김밥’의 남다른 운영 전략 및 노하우와 제품 경쟁력이라면 끄떡없다.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는 현재, 외식업계에서는 치열한 생존게임을 펼치고 있고 현재까지 단연 돋보이는 승자는 효과적인 고객확보와 수익성을 보여주는 ‘미상수제주먹김밥’이다.


홈페이지: www.mesang.co.kr

창업문의: 1661-0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