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이재일 기자

물고기를 잡아주지 않고 ‘잡는 법’을 전수하는 ‘미상수제주먹김밥’ 수익 노하우


본사 차원에서 단발성의 물질적 지원이나 특혜 제공 보다 장기적인 매출 상승을 알려주다 최근 외식업계에서는 젊은 세대들을 중심으로 창업자가 늘어나는 반면, 5년 이상 폐업률이 덩달아 높아지는 ‘기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코로나19에 따른 고용시장의 불안정성이 청년들을 중심으로 창업 시장에 몰아넣지만, 정작 안정적인 운영을 이어 나가는 경우가 드물다.


이런 가운데 일부 외식 프랜차이즈들은 물고기를 잡아주며 예비 창업자들을 ‘현혹’ 시키는 것에만 혈안이 됐다. 안정적인 운영의 방향성과 기준을 찾는 것이 중요한 이 때, 단발성 지원과 혜택 같은 ‘물고기를 잡아주는 것’ 보다, ‘물고기를 잡는 법’을 전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미상수제주먹김밥’은 가맹점의 자생력과 운영 안정성을 키울 수 있는 ‘물고기를 잡는 법’에 초점을 맞춘 가맹 사업 전략을 바탕으로 수익 구조 향상의 노하우를 축적한다.


각 입지 조건과 상권에 부합하는 운영 방식과 효과적인 고객 확보 플랜을 제시하는데, 슈퍼바이저(SV) 파견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정관 모전점이나 목포 북항점의 경우도, 오픈 매장으로서 해당 지역의 유동인구 흐름이나,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객 유입 전략을 분석해 오픈 초기부터 빠르게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그저 가맹점 숫자 늘리기에만 급급해서 오픈만 하면 폐업시까지 ‘나 몰라라’ 하는 일부 프랜차이즈 브랜들과는 확실히 다른 부분이다.


이를 통해 각 가맹점들은 보다 안정적인 방향으로 매장을 운영해 나갈 수 있으며, 효과적인 고객 유입과 매출 상승으로 폐업률을 줄이는 동시에 오랜 기간 매장 운영 만족도를 높게 유지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미상수제주먹김밥’은 국내 최초 무스비전문점 이라는 타이틀과 핑거푸드 업계를 주름 잡는 특색 있는 맛의 승부수를 통해 장기적 관점에서 매출 상승 폭이 높다.


본사의 든든한 지원과 상생 파트너로써 작용에, 외식 브랜드로써 가질 수 있는 맛에 대한 경쟁력은 장기적인 매출 상승의 원동력이 되는 셈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창업 브랜드 선택을 고민한다면, 물고기를 잡아주지 않고 잡는 방법을 알려주는 ‘미상수제주먹김밥’과 함께 현실적인 방향의 성공을 모색하는 것도 괜찮을 것으로 보인다.


‘미상수제주먹김밥’과의 창업 상담은 브랜드 공식 홈페이지 및 창업 대표번호를 통해 자세한 확인이 가능하다. 홈페이지: www.mesang.co.kr

창업문의: 1661-0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