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김성훈 기자

‘수익률 높이는 남다른 기준’ 맛도 운영도 프로모션도 차별화를 꿈꾸는 치킨더홈


다름은 곧 경쟁력이 되는 코로나19 시대 ‘치킨더홈’ 특색 있는 프랜차이즈 운영의 올바른 예 ‘튀어야 산다’라는 말이 있듯이 변수가 심하고 갈수록 악화되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다른 전략만이 생존을 위한 경쟁력이 되고 있다.


‘치킨더홈’은 배달 아이템이라는 이유로 변하지 않고 현실에 안주하며 배달 수익만 기대하는 일부 치킨 프랜차이즈들과 다른 장기적 비전을 가진 특색 있는 프랜차이즈 운영의 올바른 예로 통한다.


하림 자연실록 무항생제 치킨의 사용은, 치킨이 그저 맛있기만 하고 건강을 생각하지 않는다는 일부의 편견을 무너뜨렸다.


생산에서 유통 품질까지 까다롭게 관리한 하림의 프리미엄 제품으로, 깨끗함은 물론 부드럽고 탄력 있는 속살까지 치킨 맛의 진수를 보여준다. 맛과 퀄리티를 모두 만족시키면서 차별화된 고객 확보와 수익창출의 핵심이다.


또 ‘치킨더홈’은 요즘 같이 어려운 시기에 창업자들을 우선으로 고려한 맞춤형 창업 및 창업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운영 전략을 펼쳐 나가는 중이다.


배달 및 홀 전용 매장 형태의 창업과 100만원을 지원하는 특별창업지원 이벤트 등을 마련해, 창업자 선택의 기준과 부담을 완화시켰다는 평가다. 그 결과 예비 창업자는 물론 기존의 업종변경 창업을 고려한 자영업자들까지, 타 브랜드에 없는 창업 지원 방식에 매료되면서 꾸준한 창업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여기에 요즘 같은 ‘배달의 시대’ 소비자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프로모션을 꾸준히 진행 중이다. 대표적으로 주요 배달 앱과 연계한 할인 이벤트를 예로 들 수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으로 여의치 않은 고객들을 대상으로 각 앱을 통한 주문 시 할인 이벤트를 적용, 부담 없이 ‘치킨더홈’ 제품을 즐길 수 있도록 한 부분이 눈에 띈다.


코로나19와 불황의 시기라고 해서, 일부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이 제품 단가를 높이는 것과 대조적이다.


‘치킨더홈’의 관계자는 “무엇이든 특색 있고 차별화된 경쟁력은 성공할 수밖에 없다”면서, “타 브랜드와 다른 ‘치킨더홈’ 만의 경쟁력 높은 차별성은 소비자와 창업자 모두를 만족시키는 포인트”라고 강조했다. 홈페이지:www.chickenthehome.co.kr/landing

창업문의:080-420-99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