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C TIMES(에프씨타임즈) 최윤지 기자

‘희소성의 가치’를 실현한 호떡와플 코로나19 시대 신박한 수익 창출 모델 등극


불필요한 경쟁을 벗어난 새로운 아이템에 열광하는 분위기를 충족시켜줄 성공 창업의 올바른 예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창업에 도전하는 사람들은 늘어나고 있지만, 배달을 중심으로 비슷한 느낌의 아이템이 즐비하면서 불필요한 경쟁이 발생된다.


이런 때 더욱 새롭고 신박한 성공이 가능한 아이템이나, 브랜드를 선호하는 예비 창업자들이 많다.


많은 예비 창업자들의 관심을 받는 ‘호떡와플’도 희소성의 가치를 통한 브랜드의 경쟁력을 통해 코로나19 시대 신박한 수익 창출 모델로 등극했다. 호떡와 와플의 절묘한 조합을 통해 지금까지 본적 없던 경쟁력을 보여주고 있다.


호떡은 발효를 거쳐야 고유의 맛을 살릴 수 있는 외식 아이템으로 인식됐다. 공장에서 기계화 설비로 대량 생산이 어려운 이유 중 하나였다.


‘호떡와플’은 노점에서 판매하는 호떡과 동일한 과정을 거쳐 수제로 만들어진다. 만들기 쉬운 호떡 여기에 와플과의 조합은 희소성의 장점을 극대화 시켰다.


배달업소를 비롯해 20곳의 판매처 확보가 이뤄지면서 희소성의 가치는 더욱 높아졌고 자연스럽게 수익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 여기에 790만 원 대 파격적인 소자본 창업이 가능해 부담 없는 성공이 이뤄진다.


또 시기가 시기인 만큼 한 지역에서 한가지 품목이 오랜 기간 사랑 받는 것은 한계가 있기에, 다양한 판로를 선점하고 새로운 메뉴의 가능성을 보여준다는 것도 ‘호떡와플’이 가진 가장 훌륭한 무기다.


‘호떡와플’의 관계자는 “코로나19 시대에 인정받을 수 있는 브랜드나 아이템은 그렇게 많지 않다”면서, “새롭게 신선한 자극과 이 시기에 맞는 운영 및 활성화 방향 설정을 통해 효과적인 수익을 창출하는 ‘호떡와플’ 정도”라고 자신했다.


이어 “소비자들에게 새롭게 어필할 수 있고 부담 없는 창업 방향 설정 자체로 이미 많은 예비 창업자들의 창업 문의와 계약을 이끌어내는 상황이다”라고 덧붙였다.


홈페이지: www.호떡와플.com

창업문의: 1833-69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