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장재성 기자

‘누들보쌈배달만족’을 선택하는 이유? 균형을 이루는 매출 상승 전략


‘이상적인 균형’ 속 수익창출 프로세스 가동으로 차별화된 성공 모델 제시

최근 코로나19 영향과 배달 앱의 활성화로 인해 배달 산업이 급격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배달음식 시장규모만 놓고 봤을 때 약 15조원에 이르는 규모다.


배달 시장이 해마다 가파른 성장을 보여주고 있지만, 코로나19 이후를 생각해 봤을 때 과도한 경쟁과 소비 변화의 추세를 장담하기 어렵다.


‘누들보쌈배달만족’은 늘어나는 배달 수요 속에서 “배달매출은 홀 매출을 넘어설 수 없다”는 철학을 바탕으로 홀 매출과 배달 매출의 이상적인 균형 속 매출 상승 프로세스를 가동해 홀 비중을 높이면서도, 배달과 포장의 판매 비율도 적당히 유지하고 있다.


실제로 한 가맹점의 홀과 배달 매출을 비교한 자료에 따르면, 한달 기준 각각 4천만 원 대, 천 7백만 원 대의 매출을 기록했다. 홀의 매출이 배달보다 2.5배 높은 수치다.


코로나19로 인해 배달 수요가 높고 홀 운영의 비중이 줄어들고 있다고 하지만, 여전히 홀 운영의 비중이 높아야 전체적인 수익 창출 규모가 커진다는 것을 나타낸다.


또 배달과 포장 외에도 밀키트 아이템을 접목을 접목시키는 다양한 방식은 미래 전략 수립에도 큰 도움이 된다. 배달 복합매장, 샵인샵 매장, 무인 테이크아웃 매장 등 브랜드와 콜라보를 통해 맞춤형 창업이 이뤄지는 배경이다.


창업자 입장에서 어느 한 쪽에 치우치지 않고 조화로운 균형을 이루면서, 코로나19 시대에 효과적으로 대응 하며 안정적인 성공 계획을 수립할 수 있는 시스템을 체계화 시켰다.


‘누들보쌈배달만족’의 관계자는 “배달이 주목받는 시대라고 해서 무조건 배달 분야에만 투자하거나, 이 방향으로 운영 전략을 수립하는 것은 시대착오적인 발상”이라며, “홀 운영을 중심으로 하면서, 배달은 물론 포장과 밀키트에 이르기까지 균형감각이 잡힌 매출 상승 프로젝트를 가동 중인 ‘누들보쌈배달만족’은 다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반적인 보쌈이 아닌 ‘누들’의 가치를 더한 전통방식과 퓨전이 결합된 차별화된 메뉴 라인업 또한 ‘누들보쌈배달만족’이 타 브랜드와 다른 전략적 가치가 충분하다는 사실을 입증한다”고 말했다.


한편 ‘누들보쌈배달만족’은 매일 본사 족발 제조 시설을 통해 삶아 낸 국내산 족발만을 각 가맹점에 공급 중이다. 맛의 퀄리티를 높이면서 믿을 수 있는 공정 과정까지 더해진 가맹점공급 시스템이다.

홈페이지: www.누들보쌈.com

창업문의: 1833-38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