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김성훈 기자

맛에 대한 끊임 없는 열정 앞에 코로나는 핑계일 뿐 수익으로 증명한 ‘치킨더홈’


무항생제 치킨인데, 맛있고 심지어 종류도 다양한 ‘치킨더홈’ 맛으로 승부수 던져 코로나19 상황에서 자영업자들의 사정은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 일부 배달 아이템과 반사이익을 얻는 업종을 제외하면, 개점휴업이나 폐점의 위기까지 발생되는 상황이다. 하지만 이미 코로나19가 2년 이상 지속되는 상황에서, 더 이상 상황만을 탓할 수 없다. 업종의 특성이라고 하기에는, 요즘 같은 시기에도 꾸준하고 안정적인 수익을 기록하는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이 많다.


‘치킨더홈’도 그 중 하나다. 무항생제 치킨 이라는 특색 있는 아이덴티티(정체성)을 바탕으로, 본사 차원에서 끊임 없는 맛에 대한 노력을 통해 다양한 치킨 메뉴 조합을 선보이면서 각 매장마다 운영 활성화를 실현해 나가고 있다.


하림 자연실록 무항생제 치킨을 선보이는 ‘치킨더홈’의 제품들은 치킨이 맛은 있지만, 육계 사용이나 조리방식, 다이어트 등의 이유로 꺼리는 이들도 흡수하는 저력을 발휘 중이다.


‘잠재고객’ 유입에 탁월한 셈인데, 치킨은 워낙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는 국민 메뉴이다 보니 맛은 이미 검증됐다. 하지만 앞서 언급된 부분처럼 늘 건강과 다이어트로 인해 고민하는 사람들까지 고객으로 유입시키는 전략이 통한 것이다.


심지어 맛에 대한 연구와 노력도 꾸준하게 이어 나가고 있다. 치킨의 맛은 다 그렇고 그렇다 혹은 거기서 거기라는 편견을 깨기 위해 실험적인 메뉴 구성과 조합으로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골드(간장)치킨’, ‘’경룡이치킨’, ‘허니마늘치킨’, ‘고추핫치킨’, ‘마늘깐풍치킨’, ‘닭치고치킨’ 등 그 어디에서도 맛볼 수 없는 브랜드만의 레시피가 존재한다. 맛은 물론 메뉴의 다양성이라는 측면에서 더 많은 고객을 유입시킬 수 있는 포인트다.


‘치킨더홈’의 관계자는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마냥 코로나19 핑계를 댈 수는 없다”면서, “외식 기업은 맛에서 승부수를 띄워야 하며 고객들로부터 맛으로 인정받게 됐을 때 어떤 상황에서도 효과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늘 맛에 대한 끊임 없는 열정을 보여주고 있는 ‘치킨더홈’에게 코로나19는 그저 핑계일 뿐, 효과적인 고객 유입과 각 가맹점의 매출 상승을 통해 이런 노력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가를 증명했다”고 자신했다.


한편 ‘치킨더홈’은 지난 2007년 브랜드 론칭 이후 꾸준한 성장을 거듭하며 치킨 프랜차이즈 시장에서 안정적인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홈페이지:www.chickenthehome.co.kr/landing

창업문의:080-420-99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