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이재일 기자

‘효율성 집중’ 미상수제먹김밥 매출 부르는 코로나19 타파 운영 전략 선보여


셀프&무인주문시스템 코로나19 이겨내고 소비자와 창업자 만족도 이끌어 내는 ‘신의 한 수’

코로나19의 장기화는 외식업계에서 많은 변화와 변수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배달앱을 바탕으로 배달업종이 반사이익을 통해 운영 활성화를 이어 나가는 반면, 홀 운영 중심의 매장들은 모두 잠정 휴업이나 폐점이 이뤄진다.


같은 이유로, 무인운영 매장도 대면 주문이나 접촉을 피하기 위한 코로나19 시대 운영 방식으로 관심을 받지만 모두 운영상의 한계나 과도한 경쟁 등의 문제점이 노출되는 상황이다.


‘미상수제주먹김밥’은 안정성을 유지하는 한편, 운영 효율성까지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구상하면서 ‘효율성 집중’이 정답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셀프시스템의 적용을 바탕으로, 주문부터 배식, 퇴식이 모두 셀프로 이뤄진다. 소비자들은 대면 접촉 방식의 주문 부담을 줄일 수 있고 보다 안전한 식사가 가능해졌다. 또 일반적인 무인매장에 비해 매장 상주 직원이 한, 두 명 정도 존재하기에 만에 하나 나타날 수 있는 돌발 변수나 궁금한 사항에 대한 피드백도 가능하다.


창업자 입장에서도 불필요한 인건비를 줄이고, 운영 동선을 최소화 하면서 한번에 여러 가지 작업이 가능해 효율성을 높이는 포인트가 된다.


여기에 매장 하나를 운영하면서 홀과 테이크아웃, 배달 등 3가지 매출 구조 구성이 가능해지면서, 보다 효과적인 고객 유입과 매출 상승으로 이어져 1석 2조의 수익 상승이 실현된다.


‘미상수제주먹김밥’의 관계자는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는 배달이나 무인운영 매장 시스템은 그 나름대로의 치열한 경쟁과 불편한 요소가 존재할 수밖에 없다”면서, “운영 안정성은 물론 효율성까지 접목시킨 ‘미상수제주먹김밥’ 방식의 효율적인 운영 연구는, 장점은 살리고 단점은 최소화 시킨 방식으로 통하면서 코로나19 의 어려움을 타파하는 ‘신의 한수’로 통한다”고 자신했다.


‘미상수제주먹김밥’의 경쟁은 시스템 뿐만 아니라, 음식점의 가장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메뉴 구성에서도 나타난다.


무스비전문점 이라는 유니크한 타이틀은 둘째 치고, MZ세대들의 호기심을 자극시키는 다양한 핑거푸드 기반 메뉴 구성과 가성비가 적용돼 지속적인 소비자 유입의 방향을 확립시켰다. 맛의 경쟁력은 운영 안정성의 가장 기본이 되는 요소로써, 특색 있고 퀄리티가 높으며 가격까지 합리적인 ‘미상수제주먹김밥’을 통한 창업 문의가 폭발적으로 이어지는 이유다. 홈페이지: www.mesang.co.kr

창업문의: 1661-0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