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C TIMES(에프씨타임즈) 이재일 기자

부담은 낮추고 수익성은 높인 ‘버거리’ 수제버거 운영의 정석


저비용 고효율의 대명사 ‘버거리’ 가맹점주와 소비자를 모두 만족시키는 수제버거전문점 외식업계에서 코로나19의 영향은 소비자와 창업자 모두를 지치게 한다. 창업자 입장에서는 부담스러운 임대료와 운영비용으로 인해 걱정이지만 고객 확보가 어려워서 수익 창출도 쉽지 않다.


반면에 소비자들은 배달전문점의 활성화로 인해 배달음식이 식상해지고, 맛과 퀄리티를 두루 갖춘 다양한 메뉴 선택을 원한다.


‘버거리’는 가맹점주와 소비자를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수제버거전문점으로써, 요즘 같은 시대 외식 운영의 정석으로 통한다.


10평대 소형 매장으로 어렵지 않은 점포 선정으로 창업 비용 부담과 거품을 낮췄다. 또 홀과 포장, 배달 등 다양한 판매방식을 통해 투자대비 효율적인 운영과 수익성이 가능하도록 시스템화 시켰다.


또 홈 셀프시스템 적용을 바탕으로 타업종 매출대비 인건비가 절감되고 유행을 타지 않는 아이템의 특성상 점주의 역량만 갖춰지면 장기간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하다.


한마디로, 적은 비용으로 최대 효과를 이끌어낼 수 있는 브랜드라는 사실을 보여준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이국적이며 감성의 분위기와 맛을 경험할 수 있는 수제버거전문점의 등장이 반갑다.


엄선된 재료로 특화된 조리방식이 더해져 맛과 퀄리티, 특색 있는 메뉴의 장점을 동시에 경험하게 되면서 MZ세대 등 젊은 층을 중심으로 SNS 상에서 긍정적인 입소문이 퍼지고 있다.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까지 더해져, 가성비 좋은 캐쥬얼 가성비 수제버거로 인기가 높다.


‘버거리’의 관계자는 “요즘 같은 시기에 소비자와 창업자를 동시에 만족시키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면서, “그 어려운 것을 해낸 브랜드가 저희 ‘버거리’인데, 브랜드 만의 독자적인 운영 시스템과 고객 확보가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버거리’는 외국인과 버거인의 성지라고 불리는 홍대 및 신촌 일대에서 맛집랭킹 1위에 등극했다. 자극적이지 않은 수제버거의 퀄리티와 맛이 통한 결과로써, 본격적으로 ‘위드 코로나’가 논의되는 브랜드를 통한 고객 유입은 더욱 활발해질 전망이다. 홈페이지:www.burgerry.co.kr

창업문의:1899-5505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