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김성훈 기자

‘버거리’ 이국적 감성과 경쾌한 비주얼로 MZ세대 사로잡으며 온라인 평정


‘위드 코로나’ 앞두고 SNS 등에서 핫 한 반응을 이끌어내는 ‘버거리’의 매출경쟁력

방역당국과 정부의 주도 아래 ‘위드 코로나’에 대한 논의가 주요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주요 도시들을 중심으로 지난 1일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이 추진되는 등 실제로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는 상황이다.


외식업계도 ‘위드 코로나’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특히 그동안 배달운영에만 집중된 수익구조를 분산시키고, 홀 운영의 활성화를 통한 수익 상승을 꿈꾸고 있다.


이런 가운데 수제버거전문점으로 잘 알려진 ‘버거리’는 벌써부터 ‘위드 코로나’에 시기에 더욱 빛을 발할 수 있는 브랜드로 손꼽힌다. 해당 브랜드는 홍대, 신촌 등 외국인과 버거인들의 성지라고 불리는 두 곳에서 직영점 운영을 바탕으로 경쟁력을 검증받았다.


퀄리티가 높은 버거의 구성과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치며 수정, 보완된 완성형 수제버거를 지향하면서, 맛으로 전 매장 맛집랭킹 1위에 오르는 성적을 기록한 것이다. 또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홀 운영을 중심으로 포장과 배달에 필요한 조리시스템 및 패키지, 배달 노하우, 고객 니즈 파악을 위한 데이터 수집처럼 성공적인 운영에 필요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가동시켰다.


위드 코로나 시기에는 홀 운영 활성화의 장점까지 더할 수 있어서, 매장을 찾는 고객들의 유입 비율을 높이는 동시에 수익의 수직 상승까지 예측되는 부분이다.


코로나 사태 장기화 속에서도 안정적인 운영이 이어졌지만, 일상의 회복과 매장 방문 고객 숫자의 증가를 통한 입소문은 더욱 위력을 발휘하게 되는 것이다.


실제로 레드와 화이트의 조합을 바탕으로, 이국적인 감성과 경쾌한 느낌을 주는 매장의 디자인 및 분위기는 ‘MZ세대’라고 불리는 요즘 젊은 층들에게 제대로 어필하며 코로나 기간에도 각종 SNS 상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셀피의 공간으로 활용하기도 하고, 입소문을 타고 유입된 고객 비율이 많았다. 또 이렇게 매장을 방문한 이들이 맛에 두 번 반하면서 단골 고객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버거리’의 관계자는 “본격적인 위드 코로나 시기를 맞이하기 위해 ‘버거리’도 기존 브랜드가 가진 차별성과 경쟁력을 극대화 시키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홀 운영의 활성화를 통한 고객 저변의 확대와 유입 상승은 브랜드가 가장 기대하는 부분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직 ‘버거리’에서만 느낄 수 있는 맛과 퀄리티, 그리고 가성비에 특유의 분위기에 매료된 고객들이 홀 방문을 통해 더 많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홈페이지:www.burgerry.co.kr

창업문의:1899-5505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