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 (FC TIMES) 이소영 기자

‘배달의 만족’ 치킨더홈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도 환하게 웃는 이유


배달을 통한 고객 유입과 수익구조로 코로나19 변수가 곧 기회로 작용하는 브랜드 배달은 우리 생활에 가장 필수적인 생활 방식으로 자리잡았다. 최근 코로나19 사태 악화로 인한 사회적거리 두기는 또 다시 배달의 강세를 예고하고 있다.


대표적인 배달 아이템인 ‘치킨 브랜드’들도 내심 반사이익을 기대하는 이유다. 하지만 기회도 준비된 브랜드에게 찾아오는 법이다. 경쟁력 있는 제품 구성과 고객 만족도를 충족시키는 치킨 프랜차이즈가 더 활짝 웃을 수 있다.


‘치킨더홈’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변수에도 여전한 자신감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치킨이 대중적인 수요가 높고 대표적인 배달 아이템이긴 해도, ‘식상함’ 이라는 리스크 요인을 가지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치킨더홈’의 메뉴 라인업을 살펴보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가장 일반적인 양념과 후라이드치킨을 제외하고 ‘신박한 메뉴’들이 즐비하다.


골드(간장)치킨과 허니마늘치킨, 고추핫치킨, 마늘깐풍치킨, 파닭치킨, 닭치고치킨, 경롱이치킨 등 단순한 ‘구색 맞추기용’ 메뉴가 아니라, 각 소비자들의 기호나 맛의 특성을 통한 다양한 선택이 가능하다.


특히 최근 출시된 ‘순살 꼬바로우’ 메뉴는, 돼지고기 방식의 꿔바로우를 치킨의 느낌으로 재해석한 새로운 맛으로 주목받는다.


무엇보다 ‘치킨더홈’ 이라고 하면 배달되는 홈메이드 치킨을 표방하는 브랜드인 만큼, 맛의 퀄리티가 남다르다. 다양성 못지 않게 맛의 깊이가 다른 것인데, 하림 자연실록 육계 사용을 통해 차별화된 치킨 맛의 진수를 선사한다.


‘치킨더홈’의 관계자는 “맛과 퀄리티가 보장된 배달 아이템 ‘치킨더홈’은 코로나19 사태 악화나 변수에도 여전히 많은 소비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면서, “오히려 모든 매장의 배달이 가능한 시점에서 더욱 안정적인 수익 창출이 가능하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가 완화된 이후에는 홀과 포장 판매 비율까지 높일 수 있는 만큼, 어떤 변수에도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한 ‘치킨더홈’을 주목하시라”고 덧붙였다.


‘배달의 만족’이 늘어나고 있는 요즘, ‘치킨더홈’은 진정으로 배달을 통한 고객 만족을 이끌어내는 치킨프랜차이즈로써 주가를 높이고 있다. 홈페이지:www.chickenthehome.co.kr/landing

창업문의:080-420-99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