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장재성 기자

안정성에 초점을 맞춘 ‘버거리’ 캐주얼한 수제버거전문점의 새로운 성공 공식


갈수록 높아지는 소비자 니즈를 충족시키는 맛의 경쟁력과 판매 방식으로 승부수 요즘 같은 상황에서 프랜차이즈 브랜드 운영의 가장 큰 강점은 무엇일까? 아무래도 오랜 기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부분을 눈 여겨 볼 것이다.


현실적으로 안정성을 갖춘 브랜드를 찾는 것은 쉽지 않다. 다양한 장점이나 비전을 갖추고 있어야 하며, 코로나19 영향도 적게 받을수록 좋다.


아메리칸 스타일 버거 브랜드 ‘버거리’를 주목하는 이유다. 갈수록 높아지는 소비자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맛의 경쟁력과 요즘 시기에 맞는 판매 방식으로 승부수를 띄웠다. 주된 포인트는, 일반적인 패스트푸드 형식 햄버거 조리방식의 틀을 깬 소고기 패티와 핵심재료 그리고 가성비다.


수제버거전문점은 소비자들의 기대치가 높다. 그래서 일반적인 패스트푸드 방식의 식재료 구성이나 조리 방식은 소비자의 외면을 받을 수 있다.


‘버거리’는 매장에서 만든 소고기 패티와 핵심재료들을 고성능 그리들에 직접 구워낸다. 수제햄버거만의 퀄리티와 차별성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또 이런 맛의 경쟁력과 퀄리티에도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정형화된 햄버거 맛을 벗어나는 한편, 기존 수제햄버거집의 부담스러운 가격을 모두 보완하는 ‘버거리’만의 경쟁력이다. 이른바 캐주얼 수제버거전문점의 탄생을 알린 셈이다. 자연스럽게 고객의 유입은 늘어나고 매출은 상승할 수밖에 없다.


여기에 홀과 배달, 포장(테이크아웃)의 3박자가 맞는 판매 방식의 도입이 눈에 띈다. 코로나19를 통한 여러 가지 변수에도 안정적인 수익 창출을 뒷받침 한다.


‘버거리’의 관계자는 “안정성에 초점을 맞추면서, 캐주얼 수제버거전문점의 가치를 극대화 시킨 ‘버거리’는 소비자와 창업자 모두를 만족시킬 브랜드”라면서, “코로나19 시대 창업에 대해 막연한 불안감을 가지고 계신 분들께 적극 추천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편 ‘버거리’는 초보 창업자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시행 중이다. 창업 진행 과정에서 이뤄지는 프로그램으로써, 매장에서 직접 패티를 굽는 조리 방식이나 운영 상의 생소함을 느낄 수 있는 창업자들에게 좋은 길잡이가 되고 있다. 홈페이지:www.burgerry.co.kr

창업문의:1899-5505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