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오형진 기자

‘호떡와플’ 쉽고 편한 방식으로 돈 버는 요즘 뜨는 사업 아이템


사업 계약 직 후 시, 군, 구 단위로 판권을 보장하고 최소 20군데의 거래처까지 지원 요즘은 창업 비용 부담이 적으면서 차별화된 아이템에 대한 인기가 높다. ‘호떡와플’은 오프라인 매장을 열지 않고 판매처 납품만 하면 돈을 벌 수 있는 사업 아이템으로 주목받고 있다.


‘호떡와플’은 사업에 필요한 비용이 한 지역 당 790만 원이며 사업 개시와 동시에 20개의 판매처가 지원된다. 판매처는 주로 PC방이나 커피숍, 배달전문점, 매점 등 상주 인원이 많고 고객 회전율이 높은 곳을 선정한다.


특히 시, 군, 구별로 한 명의 사업자에게 판매권한이 부여되면서 동종 업계나 같은 브랜드끼리 불필요한 경쟁이 발생되지 않는다.


또한 사업자는 별도의 오프라인 매장을 열지 않고 판매처에 납품만 하면 된다. 본사가 직접 판매점에 물류지원을 담당하면서 운영과 관리도 편하다.


사업자는 판매처에 납품만 잘 해도 꾸준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 판매처 20곳을 기준으로 1일 판매량과 장단마진, 1일 및 1달 예상수익을 분석해보면 예상수익이 나온다. 쉽고 편한 방식으로 안정적인 수익 창출이 가능하다.


‘호떡와플’의 관계자는 “사업 개시 후 본사에서 판매처 20곳을 지원해주고 시, 군, 구 단위로 판권을 보장해서 충분한 영업이익이 기대된다”면서, “본사가 직접 물류지원까지 담당해서 사업자는 납품만 잘 하면 꾸준한 매출을 기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하기 전 본사로 주문도 해보고 판매처가 물건을 수령하는 과정도 확인할 수 있다”며, “쉽고 편한 방식으로 돈을 벌 수 있는 사업 아이템을 찾고 계신다면 ‘호떡와플’을 적극 추천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호떡와플’은 30년 경력의 장인정신으로 최상의 맛과 품질제공에 앞장서고 있다. 앞으로도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제품의 구성과 사업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홈페이지: www.호떡와플.com

창업문의: 1833-69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