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에프씨타임즈(FC TIMES) 장재성 기자

요거트 아이스크림 맛집 ‘요맛’, 단독매장 운영 및 샵인샵 아이템으로 인기


창업+운영이 쉽고 고객 만족도까지 높아 매출 경쟁력 UP! 요즘 같은 시기에 쉽고 편한 운영방식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하는 것은 쉽지 않다. 하지만 ‘그 어려운 것’을 해내고 있는 디저트 브랜드가 있어서 눈길을 끈다.


요거트 아이스크림 맛집 ‘요맛’은 가장 쉽고 편한 방식으로 수익 창출이 가능한 브랜드다. ‘요맛’의 운영방식은 한마디로 ‘간편’ 그 자체다. 아이스크림을 미리 냉동고에 담아두고 주문이 들어왔을 때 토핑만 얹어서 나가면 되는 방식이다. 특히 ‘요맛’은 소형평수에서 아이스크림 기계와 냉동고만 있으면 창업과 운영이 가능하다. 가장 편한 창업과 운영 방식을 통해서 단독매장 운영은 물론 샵인샵 아이템으로도 인기가 높다.


또한 하루 만에 모든 교육 과정이 끝나고 1인 운영도 가능하다. 이를 통해 인건비가 절약되고 매장관리는 더욱 쉽고 편해진다.


‘요맛’이 쉽고 편한 수익 창출이 가능한 이유는 제품의 퀄리티에서 비롯된다. 100% 순우유와 신선한 과일, 다양한 토핑을 사용해 만든 요거트, 아이스크림, 그릭요거트 제품은 건강함과 다양한 맛으로 고객을 사로잡고 있다.


최근 사회를 주도하고 있는 MZ세대들의 경우 정해진 메뉴가 아닌 자신들이 직접 선택할 수 있는 커스터마이징 상품을 선호한다. ‘요맛’은 과일과 케이크, 벌집, 치즈 등 다양한 토핑을 구성하고 있다.


MZ세대를 비롯해 커스터마이징 상품 선호의 시대에 고객의 만족도를 높이고 ‘취향 저격’을 하면서 더욱 안정적인 판매 실적을 기록 중이다.


‘요맛’의 관계자는 “쉽고 편한 창업과 운영방식으로 안정적인 수익 창출까지 가능한 장점 덕분에 저희 ‘요맛’을 통한 창업문의가 폭주하고 있다”면서, “요즘 트렌드를 파악해서 소비자와 창업자 모두를 만족시키는 아이템”이라고 강조했다.


홈페이지: www.yo-mat.com

창업문의: 070-7576-1016

태그: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