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에프씨타임즈(FCTIMES) 이소영 기자

‘신미방 마라탕’ 일반적인 마라탕 전문점과 차별화된 운영으로 매출 경쟁력 UP!


현지인이 만든 차별화된 정통의 마라탕 맛, 고객의 니즈에 맞춘 메뉴로 승부수 최근 MZ세대 여성들은 떡볶이 보다 마라탕을 더욱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마라탕이 ‘대세 메뉴’로 자리잡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이를 통해 우리나라에는 마라탕 관련 전문점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비슷한 컨셉과 느낌으로 식상한 느낌을 준다.


이런 가운데 ‘신미방 마라탕’은 독보적이고 특색 있는 네 가지 차별화 전략으로 매출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마라탕에 대한 높은 인기로 인해서 마라탕 관련 브랜드들이 우후죽순 늘어나는 상황이다.


각기 다른 고객의 입맛을 모두 맞추려다 보니 마라탕을 변형하면서 고유의 맛이 사라지고 레시피가 흔들리는 결과로 이어졌다.


‘신미방 마라탕’은 중국 현지인이 직접 만든 정통 마라탕 레시피 그대로 강력한 경쟁력을 가진다. 흔들리지 않는 고유의 맛을 지키면서 오히려 희소성을 인정받고 더 많은 고객들이 유입되고 있다.


또한 마라탕이나 마라상궈의 맛을 결정짓는 중요한 재료는 ‘중국식 양념’이다. ‘신미방 마라탕’은 자체 개발한 비법소스로 차별화된 맛을 선보인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일반적인 마라탕 양념은 맛으로 차별점을 더해주기 어려운 반면, ‘신미방 마라탕’의 비법소스는 확실한 장점이 되고 있다.


마라탕은 중국 고유의 향신료와 매운맛으로 취향에 따라 호불호가 나눠진다. ‘신미방 마라탕’은 4단계의 마라 맛을 직접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초심자부터 마라탕을 많이 접해본 매니아 층에 이르기까지 고객 만족도가 높다.


마지막으로 ‘신미방 마라탕’은 마라탕에 들어가는 채소와 버섯, 완자, 건두부, 당면, 꼬치 등 식재료를 고객이 직접 취향대로 선택해서 시식할 수 있다. 이른바 ‘커스터마이징 마라탕 제공’을 통해 MZt세대를 비롯해 다양한 연령대의 취향을 충족시킨다.


‘신미방 마라탕’의 관계자는 “요즘 선호도가 높은 마라탕 시장은 차별성이 부족하다”면서, “이에 네 가지 차별화 전략을 바탕으로 매출 경쟁력을 상승시키는 중”이라며, “MZ세대를 비롯해 다양한 고객층의 유입으로 매출 경쟁력이 높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신미방 마라탕’은 셀프시스템의 도입으로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하다. 고객이 직접 재료를 선택해서 만들어 먹는 셀프 시스템이기에 운영 인원이 적어서 인건비 절감은 물론 운영 편의성도 높다. 홈페이지: www.xinweifang.co.kr

창업문의: 1800-8759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