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에프씨타임즈(FC TIMES) 한명희 기자

‘요맛’의 특별한 시스템으로 1인 일 매출 100만 원 판매 가능


아이스크림 기계 1대면 창업 준비 끝! 과일 샵, 커피 샵, 샵인샵 아이템 추천 최근 적은 비용으로 투자 대비 효과를 이끌어낼 수 있는 창업 브랜드 및 아이템에 대한 관심이 높다.


창업 및 운영 비용 부담이 적고 수익성까지 갖춘 아이템을 찾는 것이다. 요거트 아이스크림 맛집 브랜드로 떠오르고 있는 ‘요맛’을 통한 관심도 뜨겁다.


‘요맛’은 비용 부담 없이 아주 간단한 방법으로 수익을 창출하는 방법을 제시한다. 아이스크림 기계 1대면 들여 놓으면 신규 및 업종변경 창업이 완료된다. 과일 샵과 커피 샵을을 비롯해 현재 매장을 운영 중인 곳의 샵인샵 아이템으로 추천되고 있다.


특히 ‘요맛’은 1인 운영으로 인건비 부담이 적고 운영 편의성이 높다. 냉동고에 아이스크림을 미리 준비하고 주문 즉시 토핑만 얹으면 되는 아주 간편한 운영 시스템이다.


아주 쉽고 편한 방법으로 창업 및 운영이 가능하면서 수익성도 뛰어나다. 1인 일 매출 100만 원 판매가 가능하다.


MZ세대를 사로잡은 맛과 건강, 식사와 디저트로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요거트의 특성 덕분에 소비자 수요가 높다. 또한 소비자 기호에 맞는 다양한 토핑을 선택할 수 있다. 과일과 케이크, 벌집, 치즈 등의 다양한 토핑으로 고객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소프트 아이스크림과 그릭요거트 등 다양한 종류의 메뉴와 토핑으로 선택의 폭이 넓다. 이를 통해 주문율도 높아지면서 안정적인 수익 창출이 이뤄진다.


‘요맛’의 관계자는 “아이스크림 기계 1대만 들여 놓으면 일 매출 100만 원 대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면서, “쉽고 편한 방식으로 투자 대비 확실한 수익 창출 효과를 나타낼 수 있는 아이템으로 사랑받는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요맛’은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가맹비와 교육비 각각 300만 원, 400만 원 할인을 실시하고 20호점까지 로열티 1년 면제 혜택을 지원한다. 자세한 사항은 ‘요맛’ 창업상담 대표 번호 및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홈페이지: www.yo-mat.com

창업문의: 1533-5169

태그: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