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 최윤지 기자

소액창업아이템 ‘요치킨’ 불황에 강한 브랜드로 주목! 품질경쟁력 뛰어나


예비창업자 A씨는 치킨전문점 창업을 앞두고 있지만 고민이 많다. 한 집 건너 한 집이란 말이 무색할 정도로 경쟁업체가 많은데다, 요즘처럼 AI 파동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도전한다는 것이 괜히 꺼림칙한 것.

시기가 좋다고 해서 성공창업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A씨는 위기를 전면으로 부딪혀 볼 생각이다. 그가 믿는 것은 불황에 강한 시스템이 잘 구축된 프랜차이즈 브랜드다. 오히려 틈새를 공략할 수 있는 좋은 시기라고 생각하고 있다.

A씨와 같이 생각하는 사람들이 꽤 많다. 위기를 오히려 하나의 기회로 생각하는 것이다. 실제로 위기의 시장은 진입장벽이 낮고, 틈새를 공략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의 장이 된다. 물론, 좋은 아이템으로 전략적 창업을 했을 경우에 가능한 일이다.

프리미엄 치킨전문점 ‘요치킨’이 요즘과 같은 상황에서도 매출 상승, 브랜드 저변 확대라는 성과를 만들어 내고 있다. 위기 속에서도 꾸준한 가맹사업을 펼쳐나가고 있는 이유는 맛과 품질 부분에서 강점으로 보이며 신뢰감을 주고 있기 때문이다. 요즘과 같은 불황, 위기 상황에 창업을 하려는 사람들이 ‘요치킨’을 주목해야 하는 이유다.

흔히 치킨 프랜차이즈는 좋은 목을 잡아야 성공한다는 시장 선례를 깨고, ‘요치킨’은 골목상권에 집중하고 있다. 골목상권으로 진입하여 고정 운영비를 최소화하는 대신, 배달 앱 등을 통한 배달에 집중할 수 있는 본사 지원과 마케팅에 집중하고 있다. 또한, 건강한 프리미엄 치킨전문점을 표방하여, 100% 카놀라유만을 사용할 뿐 아니라, 특허 받은 뽕잎 쌀 파우더로 맛에 대한 경쟁력도 갖추고 있다.

무엇보다 대형 프랜차이즈들만 가능한 본사의 마케팅 지원이 강점이다. 대세로 자리잡은 라미란을 메인 모델로 활용하여, 일명 ‘라미란 치킨’으로 불리우고 있으며, 각 종 드라마에 PPL에 본사 차원의 공격적인 마케팅 홍보를 지원하고 있다.

‘요치킨’의 관계자는 “요치킨은 소액창업으로 가맹점 개설이 가능한 브랜드로, 맛과 품질 그리고 운영방식(홀+테이크아웃+배달)에서 경쟁우위를 확보할 수 있어 불황에 더 높은 매출을 올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현재 운영되고 있는 매장의 높은 매출 현황이 이러한 사실을 증명한다. 가맹점 개설에 대한 문의도 많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홈페이지: www.yochicken.co.kr

창업문의: 02-2647-8592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