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 이소영 기자

화덕통삼겹살전문점 ‘화통삼’, 가성비 ‘甲’으로 입점하는 매장마다 승승장구


2016년 외식시장 소비를 관통하는 핵심 주체는 가격 대비 성능의 줄임말 ‘가성비’다. 불황이라는 그늘이 장기간 이어지면서, 가격 대비 푸짐하게 즐길 수 있는 곳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졌다.

이러한 가성비 트렌드는 올해에도 계속해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달라지는 것은, 가성비에서 한 발 더 나아가 합리적인 소비를 통한 높은 가치에 그 의미를 더욱 부여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해 말 서울대 소비트렌드 분석센터에서 2017년 소비시장의 키워드를 담은 <트렌드 코리아 2017>에서도 ‘B+프리미엄’이라는 개념을 제시, 평범한 제품에 프리미엄을 추가해 등급을 끌어올리는 전략을 소개하고 있다. 가성비를 추구하는 트렌드에서 좀 더 진화된 개념이라고 받아들이면 된다.

이러한 소비트렌드를 만족시키는 곳이 있다. 낮은 가격에 보다 높은 가치를 얻을 수 있는 상품에서 효용을 느끼게 하고, 불황 속에서도 지갑을 열고 있는 화덕통삼겹살전문점 ‘화통삼’이다.

‘화통삼’의 가장 큰 매력은 대형 철판에서 질 좋은 고기부터 해산물, 채소 등 다양한 식재료를 푸짐하게 즐길 수 있어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다는 점이다.

대표 메뉴만 봐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3인 모둠 스페셜’은 삼겹살과 목살 갈매기살 3가지 부위와 함께 새우, 떡갈비, 소시지가 제공된다. 3~4명에서 충분히 즐길 수 있는 정도의 푸짐한 양에 다양한 메뉴를 함께 즐길 수 있어 가성비가 좋다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러한 부분이 매출로 까지 이어지고 있어 2017 주목할 만한 창업 아이템으로 각광받고 있다.

‘화통삼’에서는 자체 제작한 26인치 대형 돌판에 화덕초벌구이로 육즙이 살아있는 고기를 구워먹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마련, 화덕삼겹살의 풍미를 제대로 전달하고 있다는 강점도 눈길을 끈다.

육즙은 살아있고 기름은 쏙 빠진 맛있는 고기를 즐기려는 사람들이 몰리면서 ‘화통삼’은 불황에도 줄을 서서 먹을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처럼 ‘화통삼’은 차별화된 브랜드 컨셉트와 함께 특화된 성공경쟁력을 갖췄다.

삼겹살전문점 창업 ‘화통삼’의 관계자는 “가성비 좋은 고깃집 브랜드로 입소문 난 ‘화통삼’은 프리미엄한 고기 본연의 맛을 제대로 즐길 수 있어 충성 고객이 높다”고 전하면서, “더 나아가 단순히 저렴한 가격대로 푸짐하게 고기를 즐길 수 있단 점을 넘어 합리적인 소비로부터 남다른 가치를 느낄 수 있기 때문에 시간이 지날수록 고객층이 확대되고 있다”고 전했다.

홈페이지: www.hwatongsam.com

창업문의: 1644-3722

#화통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