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TIMES) 이재일 기자

‘깐깐한족발’ 불황에도 가맹사업 성황! 창업시스템이 차별화 돼 있다!


자금이 있다면 누구나 쉽게 시작할 수 있는 것이 창업이다. 프랜차이즈의 성장으로 인해 대중화됐다. 이러한 시대적 상황으로 인해 창업으로 더 큰 돈을 벌 수 있겠다는 꿈을 누구나 꿀 수 있게 되었지만, 반대로 실패의 쓴 맛을 보는 사람들도 증가했다.

창업 전문가들은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하는 것이 창업이라고 지적하며, 프랜차이즈 창업의 일반화로 인해 본사의 지원이 미미한 경우가 많이 생기고 있다고 하면서 깐깐하게 지원을 하는 프랜차이즈를 선택하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참숯에 구운 족발전문점 ‘깐깐한족발’이 전문가들의 의견에 부합하는 브랜드다. 무분별하게 가맹사업을 하지 않고, 브랜드 가치를 지켜나갈 수 있는 정직한 가맹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는 게 특징이다. 그래서인지 가맹점주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

본사는 상권조사와 입지조건에 따른 확실한 성공가맹점만을 오픈하고 있다. 또한 가맹점주의 성공을 원하는 성향, 브랜드 가치를 지켜낼 수 있는 의지 등도 살핀다. 이처럼 깐깐하게 검증하고 있는 만큼, 현재 운영되고 있는 매장들은 경기불황과 치열한 경쟁 등에서도 끄떡 없는 인기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수익성은 특별한 맛과 품질에서 나온다. 외식업의 기본인 맛에 많은 신경을 쓰고 있는데, 오랜 연구 끝에 개발한 브랜드 레시피를 일원화된 시스템으로 기획해 전국 어디에서도 특별한 맛을 쉽게 낼 수 있게 했다.

가맹점주들은 삶아낸 족발을 참숯에 또 한번 구워내는 품격 있는 참숯에 구운 족발을 어렵지 않게 재현할 수 있다. 또한 다양한 메뉴를 전문 인력 없이 간편하게 조리 가능하다.

‘깐깐한족발’의 관계자는 “홀 운영을 비롯해 배달, 테이크아웃 판매 등 매출 구조가 다양하기 때문에 높은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상권 특성에 적합한 운영방식을 강조할 수 있게 본사에서 적극 지원을 한다”고 전했다.

한편, ‘깐깐한족발’은 우리 아이가 먹지 못하는 족발은 만들지 않는다는 확고한 경영철학을 갖고 믿을 수 있는 먹거리에 앞장서고 있으며, 100% 국내산 생족만을 사용해 조리하고 당일 판매하는 것은 물론, 참숯 향을 입혀 더욱 풍미 있게 즐길 수 있는 족발을 선보이는 등 차별화된 브랜드 이미지를 내세우고 있다.

홈페이지: www.깐깐한족발.com

창업문의: 1588-8295

#깐깐한족발 #족발야시장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