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이재일 기자

요즘 뜨는 양꼬치&크래프트비어 ‘양치는아저씨1929’, 창업이 제일 쉬웠어요!


최근 외식시장에는 양고기 관련 아이템이 대세다. 양고기에 대한 한국인들의 선입견이 많이 사라졌고, 또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 세대들을 주축으로 사랑 받으며 그 입지를 빠르게 넓혀나가는 모습이다. 차별화된 풍미로 즐길 수 있는 별미라는 점이 높은 인기 비결로 꼽힌다.

이러한 인기는 창업시장으로도 이어진다. 수요가 점차 높아지고 비교적 경쟁업체가 적어 많은 예비창업자들이 도전장을 내놓고 있는 것. 하지만 양꼬치전문점의 경우, 만만한 아이템은 아니기 때문에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

양고기의 경우, 엄격한 품질 검수를 통한 신선한 원재료 공급이 뒷받침되어야 하고 손질 부분도 까다롭게 신경 써야 한다. 특유의 잡내를 없애는 것이 핵심 성공포인트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따라서 현명한 예비창업자라면 이러한 부담감을 덜어줄 수 있는 프랜차이즈 브랜드를 찾아 시작하는 것이 좋다.

그러한 면에서 초기 투자비용에 대한 부담이 낮고, 원활한 매장운영시스템으로 초보자도 어렵지 않게 시작할 수 있는 양꼬치&크래프트비어 ‘양치는아저씨1929’는 주목해 볼만하다. 이곳은 기존에 고객접근성이 낮았던 평이한 양꼬치전문점을 탈피, 깔끔하고 세련된 인테리어와 특유의 잡내 없이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양고기 요리를 선보이며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나가고 있다.

1년 미만의 어린 양고기만을 본사에서 항공 직배송 받아 각 가맹점에 공급하는가 하면, 자체 노하우 특제 소스로 양 특유의 냄새를 잡는 것까지 성공한 것. 따라서 가맹점주는 최고 품질의 양고기를 고객에게 보다 합리적인 가격대로 판매하는 등 최소한의 투자로 최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전문성을 통한 메뉴 레시피 연구개발과 주방장이 필요 없는 손쉬운 조리노하우로 철저한 매장관리도 가능하다. 착한 양꼬치, 갈비맛 양꼬치, 갈비살 양꼬치, 생양갈비 등의 양고기 메뉴를 비롯해 꿔바로우, 백짬뽕, 마라새우, 마파두부, 가지튀김, 가지볶음, 고추잡채, 분보싸오 등 사이드 메뉴까지 그 종류도 다양하지만 최소한의 인력으로 충분히 커버할 수 있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양치는아저씨1929’의 관계자는 “운영의 공백이 존재해서는 안 되기 때문에 본사는 헬퍼시스템에 무엇보다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인력구인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메뉴의 집중 조리교육을 재실 시, 메뉴 고유의 맛을 지키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양치는아저씨1929’ 본사는 현재 10호점 이내 창업 시, 실비창업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홈페이지: www.yangachi1929.co.kr

창업문의: 070-7404-7754

#양치는아저씨1929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