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최윤지 기자

“요리가 작품이다” 프리미엄 이자카야 ‘무사 대작’, 주점 시장의 판도를 바꾸다


최근 주점시장은 양분화 현상이 크게 나타나고 있다. 저가형 주점과 프리미엄 전략의 고급 주점이 고객을 세분화하고 있는 상황이다.

저가형 주점은 부담 없는 가격대로 술 한잔 기울이기 좋아 특히 젊은 세대들에게 높은 점수를 얻고 있으며, 고급 주점은 가격대가 있지만 그에 맞는 퀄리티 높은 요리안주와 프리미엄 분위기를 기대할 수 있단 점이 매력이다.

일부 소비자들은 가격에 대한 부담은 적으면서 퀄리티 높은 맛과 멋을 기대할 수 있는 주점의 부재에 아쉬워하고 있다. 따라서 지금은 고가형 주점과 저가형 주점의 장점만을 모아 만든 새로운 주점이 필요로 한 시대라 할 수 있다.

이러한 상황에 맞춰 프리미엄 브랜드가 등장했다. ‘음식에 혼을 담다’, ‘요리가 작품이다’라는 타이틀을 내세운 프리미엄 이자카야 ‘무사 대작’이다. 쇼가야끼, 로오스니쿠노 스테끼, 타이사쿠 등 기존에 쉽게 접하지 못한 프리미엄 요리가 맛있는 ‘무사 대작’은 이자카야 특유의 깔끔하고 세련된 인테리어를 바탕으로 합리적인 가격대에 퀄리티 높은 요리 안주를 즐길 수 있는 신개념 주점으로 평가 받고 있다.

채도 낮은 은은한 조명으로 아늑함을 더하는가 하면, 목재를 통한 편안한 공간을 느낄 수 있도록 프라이빗한 느낌을 전해준다. ‘분위기 나는 술집’, ‘분위기에 취하는 주점’이라고 불리고 있다. 여기에 자칭 미식가를 자처하는 입맛 까다로운 소비자들이 늘고 있음을 감안, 하나를 먹더라도 제대로 먹을 수 있는 수준급 요리 안주에 주력하고 있다.

최상의 식재료 사용, 최적화된 레시피로 최고의 요리 메뉴를 구성했다. 술 한잔을 먹어도 맛있게 즐기려는 고객들에게 큰 만족을 줄 수 있다는 게 본사 측의 설명이다. 실제로 맛에 반해, 분위기에 반해 찾는 손님들이 많다.

맛있는 요리와 함께 술 한잔 즐기는 음주문화의 확산으로 맛있는 요리 안주가 있느냐 없느냐는 매출 부분에서 큰 차이를 가져온다. 술을 즐기는 주당들뿐만 아니라 술을 잘 먹지 못하는 이들에게도 긍정적인 인식을 심어줄 수 있는 등 신규 고객확보가 용이하고 추가 매출창출에도 만족할 수 있다.

‘무사 대작’의 관계자는 “아늑한 분위기 속에서 즐기는 수준급 요리 안주는 까다로운 요즘 소비자들의 니즈를 제대로 충족시킨다”고 전하면서, “그러한 점에서 ‘무사 대작’은 저가형 주점과 고급 주점의 단점은 보완하고, 장점을 강화한 새로운 브랜드인 만큼 앞으로의 투자가치가 매우 높다”고 설명했다.

홈페이지: www.musa.co.kr

창업문의: 02-469-3369

#무사대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