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장재성 기자

맛·가성비·분위 갖춘 주점 창업 아이템 ‘경성주막1929’, 가맹점 100호점 돌파


주점 프랜차이즈 ‘경성주막1929’, 레트로 풍의 대중성 있는 한국식 이자카야로 독보적 영역 구축

최근 외식업계를 2·30대의 젊은 소비자층이 주도하면서, 외식 창업도 트렌드에 따른 발 빠른 변화가 필요하다. 특히 주점은 수요가 높지만 그만큼 공급 또한 높아 고객을 사로잡기 위해서 소비 트렌드를 잘 따라가는 것이 중요하다.

현재 주점 시장 동향을 살펴보면 ‘맛’, ‘가성비’, ‘분위기’를 놓치지 않아야 소비자의 선택을 받을 수 있다. 친구와 연인과 들리는 손님이 많은 만큼 술과 잘 어울리는 안주를 구성하는 것은 필수불가결하다. 안주야말로 주점의 특징을 정하는 기준이 될 수 있으므로, 수준 높은 안주를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

가성비 또한 고객의 만족도를 결정한다. 지속되는 경제불황과 주류가격의 인상으로 인해 고객의 가벼운 주머니사정을 헤아려 주는 가성비 좋은 메뉴를 구성해야 젊은 소비자층을 공략할 수 있다. 또 매장 인테리어에 공을 들여 좋은 분위기를 형성해야 한다. 외식업체의 성공을 위해서는 바이럴이 필수인데, SNS에 업로드하기 좋은 인테리어를 꾸민다면 자연스러운 바이럴 효과를 얻을 수 있고, 재방문율도 높일 수 있다.

한국식 모던 이자카야 ‘경성주막1929’는 최근 100호점을 돌파하면서 외식업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브랜드다. ‘경성주막1929’는 고급 철판요리와 일품요리부터 덴뿌라, 구이, 나베 등 넓은 고객을 공략할 수 있도록 수준 높은 맛은 물론 합리적인 가격대로 가성비 좋은 대중적인 이자카야로 운영되고 있다.

또 주기적으로 신메뉴를 출시해 변화하는 외식 트렌드에 맞춘 메뉴를 공급할 수 있도록 돕는다. 실패 없는 신메뉴 도입을 위해 직영점 시범 운영 후 검증 및 보완을 거쳐 가맹점에 도입한다.

여기에 ‘경성주막1929’는 고급 이자카야 못지 않은 우수한 퀄리티의 메뉴를 선보이지만, 고객의 부담은 줄여 맛있지만 양이 적고 비싸다는 이자카야에 대한 고정관념을 탈피했다. 아울러 한국인의 정서에 맞춘 맛과 분위기로 한국식 이자카야로 독보적인 영역을 지키고 있다.

이밖에 매장의 분위기는 레트로풍의 모던한 느낌으로 꾸며 마치 1929년 경성에 온 것만 같은 빈티지함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경성주막 1929’는 SNS에 여러 번 해시태그가 되며 자연스러운 홍보효과도 나타나고 있다.

‘경성주막 1929’는 직영점을 운영하고 탄탄한 노하우의 경영을 기반으로 해 고 퀄리티의 이자카야 메뉴를 저렴하게 제공하고, 테이블 회전수를 올려 매장의 매출액을 증가시킨다. 최근 젊은 소비자층 사이에서 강조되고 있는 ‘감성’을 공략해 빈티지하면서 모던한 경성시대를 컨셉으로 해 단기간 안에 100호점을 돌파한 이유다.

‘경성주막1929’ 관계자는 “본사와 가맹점의 상생을 위해 꼼꼼한 상권분석과 시장조사를 거친 후 체계적인 교육을 진행하고 사전 리허설을 거쳐 오픈하는 방식으로 경쟁력을 높였다”며, “가맹오픈 후에도 슈퍼바이저와 헬퍼를 지원하는 사후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홍보 및 마케팅으로 실패를 최소화 한 창업브랜드로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홈페이지: www.ks1929.co.kr

창업문의: 1599-7754

#경성주막1929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