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 최명근 기자

“분위기에 좌우되는 매출 실적” ‘여장군’ 재방문을 부르는 인테리어가 정답!


고깃집 분위기가 다 거기서 거기? 남다른 돼지특수부위점 만큼 독특한 분위기 자랑하는 ‘여장군’ 불 판 위에서 지글지글 굽는 고기 요리는 누구나 좋아하는 외식 메뉴 가운데 하나다. 조리 방식이나 아이템의 특성 덕분에 고깃집 하면 떠오르는 정형화된 이미지가 있다. 맛도 맛이지만 이런 비슷한 이미지로 인해 식상을 느끼는 이들이 많다.

고깃집의 차별화된 분위기를 어필하고 있는 ‘여장군’은 인테리어 구성을 통한 매출 실적 향상을 추구한다.

각 매장의 특성을 살린 독특한 인테리어 구성을 실시 중인데, 주방 가림막을 대형 만원짜리 익스테리어로 구성한다든가, 마치 골목길 담벼락 앞에서 먹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시멘트 벽돌 벽 인테리어 구성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

우리가 흔히 상상하는 고깃집 특유의 벽면 인테리어와 도배 구성을 벗어난 획기적인 포인트로 손꼽힌다. 테이블 구성 역시 요즘 같은 시기에 적절 하면서 ‘삼삼오오’의 가치를 실현하기 좋은 원형으로 곳곳에 배치된 점이 이채롭다.

마음 맞는 이들과 옆 테이블 간 간격을 유지하면서, 옹기종기 모여 고기를 구워 먹을 수 있는 동선은 기성세대에게는 과거의 추억을, 젊은 층에겐 색다른 매력으로 다가온다.

이렇게 독특한 인테리어와 분위기에 반해 매장을 찾은 이들은 돼지특수부위전문점 이라는 역시나 특색 있는 맛의 가치와 가성비에까지 매료돼 단골 고객으로 이어진다.

흔히 맛볼 수 있는 부위와 달리, 오직 ‘여장군’에서만 나오는 ‘혀밑살’을 포함한 다양한 돼지특수부위의 향연이 펼쳐져 색다른 매력을 느끼기 좋다. 여기에 늘 변함없이 한 접시 만원(300g) 이라는 가격 경쟁력도 요즘 같은 시기에 큰 사랑을 받는 이유 중 하나다.

‘여장군’의 관계자는 “남다른 맛의 구성만큼 특별한 ‘여장군’의 분위기와 인테리어는 고객을 부르는 힘으로 자리하고 있다”면서, “이런 다양한 차별화된 특성을 통해 꾸준한 매출 실적과 수익률을 달성하고 있는 ‘여장군’이 불황을 이겨내는 성공 창업의 모범 답안”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여장군’은 창업을 결심한 그 직후부터 본사 차원의 꼼꼼하고 세심한 배려 및 지원 속에 ‘쉬운 창업’을 이어갈 수 있다. 하나부터 열까지 본사의 세심한 배려와 지원 속 성공의 방향을 설정하는 것이다.

홈페이지: www.yeojanggun.co.kr

창업문의: 031-276-8805

태그: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