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 김성훈 기자

“돼지특수부위를 더 특별하게” 여장군 표 ‘세가지 맛의 조화’ 매출 상승 포인트


잠재 수요층까지 흡수하는 ‘여장군’ 3가지 맛 조화의 비밀! 불황을 이겨내는 열쇠가 되다

돼지특수부위는 기존 구이용 고기를 대체하는 신선함과 색다른 매력으로 인기가 치솟고 있다. 늘 소비되는 삼겹살이나, 일반적인 갈비 및 소고기 부위들보다 확실히 차별화된 경쟁력을 가진 부분이기도 하다.

그러나 신선한 매력이 역으로 ‘거부감’으로 나타나는 경우도 발생된다. 아무래도 기존 ‘누구나 아는 그 맛’과 달리 생소함도 있고, 내장 부위라는 점에서 특유의 냄새에 대한 걱정을 갖는 이들이 존재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돼지특수부위를 더욱 특별하게 즐길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세가지 맛의 조화’를 부리며 불황의 시기에도 꾸준한 매출 실적을 달성 중인 ‘여장군’을 통해 그 정답을 알아보자

사실 아직까지 돼지특수부위는 앞서 언급했듯 신선함 보단, 생소함이 앞선다. ‘여장군’은 수많은 시행착오와 연구 끝에 돼지특수부위에 대한 거리감을 좁히는데 성공했다. 그 핵심은 자체개발 ‘소스와 양념’이다.

우선 돼지특수부위의 잡냄새나 거부감을 줄이기 위해 ‘특별 소스’를 개발했다. 오랜 연구 과정으로 돼지특수부위에 최적화된 소스를 구성한 것인데, 처음 접하는 이들도 별다른 거부감 없이 맛의 매력을 느낄 수 있게 도와준다.

여기에 고기양념 또한 특유의 냄새를 잡고 고기의 깊은 맛을 더욱 풍부하게 유지시킨다. 양념 맛으로 고기를 먹는 고객이 존재할 정도다. 마지막으로, 화학 조미료를 사용하지 않고 만들어진 ‘여장군표’ 파절이가 방점을 찍는다.

별다른 조미료가 들어가지 않아, 건강에도 좋고 돼지특수부위 맛을 한층 높여주는 브랜드 만의 색다른 파절이 매력에 반하는 이들이 많다.

이렇듯 ‘여장군’은 본사의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기존 돼지특수부위전문점 마니아들은 물론 처음 접하는 이들의 입맛까지 사로잡았다. 잠재 수요 고객층을 확보함으로써, 각 매장의 수익률도 덩달아 높아지는 계기가 됐다.

‘여장군’의 관계자는 “보통 돼지특수부위라고 하면 생소함과 내장부위에서 오는 선입견으로 선뜻 맛보기 어려워 하시는 분들이 많다”면서, “하지만 ‘여장군’표 3가지의 맛 조화를 확인한 분들은 오히려 처음 접하셨음에도 고정 고객층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위 자체의 색다른 매력을 살리면서, 함께 잘 어우러지는 소스와 양념의 구성이 이뤄낸 결과로써, 매출 상승의 일등공신 역할을 한다”고 강조했다.

홈페이지: www.yeojanggun.co.kr

창업문의: 031-276-8805

태그: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