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오형진 기자

‘짚신매운갈비찜’ 홈딜링 매장 창업으로 수익성 UP



홈딜링 매장 적은 창업 비용으로 최대 효과 나타내며 신규오픈 이어져

코로나19 사태가 오랜 기간 이어지면서 방역 수칙 준수와 마스크 착용 등은 일상이 됐다. 외식업계도 코로나 종식을 기다리는 것 보다 이미 일상화된 이 상황을 얼마나 슬기롭게 극복하고 대응 체계를 마련하느냐가 화두로 떠올랐다.


대다수 외식 브랜드들의 선택은 ‘배달’ 이었다. 비대면 수요가 높아지고 배달앱의 활성화까지 더해지면서 배달 시스템 도입을 통한 수익창출을 생존전략으로 삼은 것이다.


‘짚신매운갈비찜’은 이런 분위기 속에서 영리하고 융통성 있는 운영 방식과 시스템 도입을 통해 위기 속 수익창출의 방향을 설계했다. 배달을 메인으로 하는 배달전문매장인 홈딜링 매장을 도입해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흔들림 없는 매출을 이뤄냈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좌석간 거리두기나 영업시간 제한 같은 방역 수칙 영향을 받지 않으면서, 운영비가 저렴해 높은 매출과 수익성으로 홈딜링 매장이 예비 창업자들에게 주목받고 있다.


홈딜링 매장은 배달전문매장인 만큼 일반 매장에 비해 최소 7평의 작은 평수와 3천만 원 대의 저렴한 창업비용으로 부담없는 창업이 가능하다.


또한 일반매장보다 입지조건과 상권에 구애받지 않아서 비교적 외진 곳에 운영하더라도 매출이 안정적이다. 창업과 운영과정에서 큰 부담으로 꼽히는 임대료 부담이 줄어들어 합리적인 창업 비용 구성이 가능한 셈이다. 마찬가지로 홀이 없어 주방 인력만으로도 혼자서도 운영이 가능해, 효율성이 높고 인건비도 절감된다.


‘짚신매운갈비찜’의 관계자는 “짚신매운갈비찜은 비대면 시대에 알맞은 홈딜링 매장을 도입하며 창업자의 창업 및 운영비용 절감과 효과적인 수익창출을 주도하고 있다”며, “저렴한 창업비용과 높은 매출로 홀 매장에 비해 투자금 회수 기간이 반년 정도로 짧아 부담이 없고 안정적이라는 입소문을 타고 홈딜링 매장 창업과 문의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짚신매운갈비찜’은 영종운서점에 이어 불광점, 동탄점 등 연이어 신규 홈딜링 매장을 오픈하고 있다. 홈페이지:www.zipsinfood.co.kr

창업문의:1661-9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