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장재성 기자

‘차별화된 맛의 기준’ 떡볶이전문점, 맛의 차별화로 돈을 버는 ‘미월당’


떡볶이의 장점과 다양한 토핑 구성 통한 남다른 수익전략 수립 창업을 구상할 때, 대중적인 선호도가 높고 안정적인 수익 창출이 가능한 아이템을 선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사태 등의 영향으로 인해, 안정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갖춘 아이템 혹은 브랜드를 찾기가 쉽지 않다. 외식 업계로 눈을 돌려봐도 사정은 크게 다르지 않은데, 같은 아이템이라도 차별화된 경쟁력을 통해 지속적인 고객 확보와 수익 창출을 늘려 갈 수 있는 방향성이 필요하다.


‘미월당’은 떡볶이 아이템이 가진 기존의 경쟁력을 살리면서, 다양한 토핑의 구성을 통해 전혀 다른 맛의 장점을 선보이면서, ‘차별화로 돈을 버는 브랜드’ 라는 찬사를 받고 있다.


대부분 떡볶이는 떡과 어묵, 각종 채소가 들어가고 기호에 따라 라볶이(라면사리)로 만들어 즐기는 음식으로 인식된다. 요즘은 조금씩 재료가 추가되고 치즈와 토핑 구성의 다양화를 통해 차별화를 선보이고 있는데, ‘미월당’ 역시 식상한 떡볶이의 이미지를 벗어난 토핑 구성으로 주목받는다.


중국당면과 삶은계란, 분모자, 튀김, 만두, 비엔나, 라면 등은 기본이고 곱창 김말이튀김 같은 신선한 토핑 구성이 눈길을 끈다. 시그니처인 떡볶이메뉴 뿐만 아니라, 눈길을 사로잡는 다양한 부대메뉴 구성도 고객의 저변을 넓혀주는 요소다. 맛의 다양성을 확보하면서 매운맛을 즐기는 사람들의 유입까지 더해지면서, 고객층의 다양화와 이를 통한 매출 다각화 라는 장점이 어우러진다.


정형화된 느낌의 떡볶이가 아니라, 다양한 맛을 느끼게 해준다는 특성은 소비자들로부터 긍정적인 입소문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젊은 층을 중심으로 주요 소통수단이 되고 있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와 각종 매스컴을 통해 알려지는 것이다. 이를 통해 자연스럽게 고객 확보가 늘어나고, 꾸준한 고객 유입을 통한 수익 상승이 실현되고 있다.


‘미월당’의 관계자는 “안정성과 수익성을 높이기 위해 ‘미월당’은 차별화된 맛의 경쟁력을 도입했다”면서, “카페 같은 인테리어 구성을 통해 우아한 분위기까지 더하면서, 떡볶이전문점의 장점에 차별성을 더한 수익창출이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요즘 같이 어려운 시기에, 색다른 창업 방법이나 안정성 및 수익률을 높인 운영을 꿈꾸고 계신다면, ‘미월당’을 통한 창업을 추천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월당’은 개설문의 단계부터 가맹상담, 상권분석, 가맹계약, 본사교육, 오픈 등 총 8단계의 체계적인 창업 단계를 거치고 있다. 초보 창업자들의 수요가 높아지는 요즘, 처음부터 끝까지 본사의 지원 아래 안정성을 더욱 높여주는 포인트다. 홈페이지: www.miwoldang.co.kr

창업문의: 02-517-5861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