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오형진 기자

외식업의 기본은 ‘홀 운영’! 미월당 “홀 운영이 잘돼야 매출이 오릅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를 준비하는 ‘미월당’ 기본을 생각한 운영 전략으로 수익 극대화 추구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으로 배달과 포장(테이크아웃) 등을 통한 비대면 주문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


배달과 포장의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것은 맞지만, 고정 고객층(단골) 확보라는 측면에서 과연 배달전문점의 운영 만으로 안정적인 수익 창출이 가능한 것인지 의구심을 가지게 된다. 외식 소비를 하는 소비자들은 의외로 음식 맛이나 직원들의 친절도 보다 매장의 분위기를 의식하는 경우가 많다.


시각적인 부분에서 느껴지는 ‘좋은 기억’은, 다시 방문하고 싶은 매장의 분위기에서 비롯된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홀 영업에 제약을 받고 있고 영업 시간도 줄어들었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 홀 운영의 비중을 높이고 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히 백신접종과 꾸준한 방역수칙 준수 등의 노력을 통해 코로나19 상황이 점차 안정세로 접어들고 있는 만큼, 이제는 ‘포스트 코로나19 체제’에 돌입해야 할 때다.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떡볶이에 카페 같은 특색 있는 분위기를 더한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사랑받고 있는 ‘미월당’이 주목받는 이유다.


사랑받는 인기 메뉴인 떡볶이에 다양한 토핑과 무한리필바 같은 획기적인 시스템을 도입한 ‘미월당’은, 메뉴 자체의 장점과 차별화된 맛으로 일반적인 떡볶이전문점들과 다른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


여기서 마치 카페처럼 단아하고 우아한 인테리어 및 분위기는, 이 곳에 더욱 오래 머물고 싶게 만드는 매력을 전해준다. 떡볶이 맛과 퀄리티, 차별성도 인기 요소이지만 이런 떡볶이를 쾌적하고 아늑한 공간에서 색다른 방식으로 즐길 수 있다는 점은 다시 찾고 싶은 떡볶이전문점으로 통하게 만들었다.


자연스럽게 단 한번이라도 ‘미월당’의 매장을 방문해 본 고객이라면, 두 번 세 번 다시 매장을 찾게 되고 단골 고객으로 이어진다. 코로나19 사태라고 해서 배달과 포장에만 집중하는 일반적인 운영 방식을 벗어나, 음식장사에 가장 기본이 되는 홀 운영에 집중한 부분이다.


안정적인 고객 확보는 곧 수익으로 연결되고, 홀 운영이 잘돼야 매출이 오른다는 가장 기본적인 진리를 실천하고 있는 ‘미월당’의 성공사례는 예비 창업자 및 업종변경 창업을 희망하는 기존 자영업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미월당’의 관계자는 “홀 운영이 중심이 돼야 전반적인 수익 상승으로 연결되는 것”이라며, “배달과 포장 판매 역시 매출 다각화 측면에서 중요한 요소이지만, 홀 운영을 중심으로 시스템을 분산시키는 것이 관건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희 ‘미월당’은 대중적인 음식인 떡볶이와 카페형 인테리어와 결합을 통한 홀 운영 비중을 높이면서, 단골 고객 확보와 이를 바탕으로 효과적인 수익창출을 실현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는 포스트 코로나19를 대비한 조치이기도 하며, 배달 시장의 포화 상태에 따른 불필요한 경쟁을 최소화 시키면서 효과적인 매출 상승을 실현 중”이라고 덧붙였다. 홈페이지: www.miwoldang.co.kr

창업문의: 02-517-5861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