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백재윤 기자

“짚신매운갈비찜의 시계는 거꾸로 간다” 위기 속에 더욱 돋보이는 성공


흔들리지 않는 매출 상승력 및 가맹사업 확장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브랜드 등극

미국 판타지 영화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는 시간이 흐를수록 날마다 젊어 지는 남자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의미는 조금 다르지만, 해당 영화처럼 코로나19 악재 및 장기 불황 속에서 오히려 더 높은 성과를 얻으며 마치 ‘시간이 거꾸로 가는 것’을 보여주는 듯한 브랜드가 존재한다.


‘짚신매운갈비찜’은 올 한 해 20곳의 신규 가맹점을 오픈했다. 코로나19 이슈가 2년 이상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대부분의 외식 관련 업체 및 개인매장들이 잠정휴업과 폐업을 선택할 때 꾸준한 가맹점을 오픈하며 브랜드의 입지를 굳건히 지켜냈다. 또한 현재 잠실 새내점을 시작으로 전주신시가지점, 동탄 2호점 등 신규 가맹점이 연이은 오픈을 앞두면서, 200호점 돌파가 임박했다.


‘짚신매운갈비찜’의 가맹사업 활성화가 더욱 돋보이는 이유는, 유흥상권에 입점한 매장은 물론 주거상권이나 신도시, 심지어 죽은상권 등 상권을 가리지 않고 높은 월매출 실적을 기록 중이라는 사실이다. 지난 8월 오픈한 김포걸포점의 경우 걸포신도시의 아파트단지 내에 오픈하며 홀매출과 배달매출을 둘 다 잡으며 높은 월매출을 보여주고있다. 또한 숙대점의 경우 메인 상권이 아니라 유동인구가 적은 구 상권에 위치함에도 불구하고 브랜드 경쟁력으로 고객들을 끌어오며 높은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짚신매운갈비찜의 성공은 한국인이 좋아하는 매운맛에 집중한 시그니처 메뉴인 ‘매운갈비찜’으로 충성 고객 비율을 늘려, 지속적인 고객 유입을 이뤄낸 영향이 크다. 소비자 니즈를 충족시키다 보니 안정적인 수익이 뒷받침 되는 것이다.


이런 브랜드 경쟁력이 창업시장에서 예비창업자들에게 큰 매력으로 다가온다는 평이다. 실제로 짚신매운갈비찜의 수익성을 보고 다니던 회사를 퇴사 후 매장을 오픈 하는 경우도 많은데, 짚신매운갈비찜 충북혁신도시점의 경우도 그렇다. 충북혁신도시점 역시 아파트 단지 내에 위치하며 높은 매출과 수익을 기록 중이다.


한편 ‘짚신매운갈비찜’의 관계자는 “2022년에는 200호점 달성과 함께 전체 매장들의 매출을 10%이상 끌어올리는 것이 목표”라며, “10년간 어떤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고 브랜드가 가진 경쟁력만으로 성장해 온 ‘짚신매운갈비찜’은 오늘 보다 내일 더욱 기대되는 브랜드”라고 자신했다. 홈페이지:www.zipsinfood.co.kr

창업문의:1661-9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