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에프씨타임즈(FC TIMES) 장재성 기자

'솥고집’ 높은 수익률로 6개월 이내 초기 창업비 회수!


순수익 37.3%의 압도적 수익률, 단순한 매출 그 이상의 성공 아이템 최근 경제 사정이 어려워지면서 매출액이 높은 아이템이나 브랜드에 대한 관심이 높다. 창업 시 매출 실적이 높은 것을 우선으로 생각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단순히 매출이 높다고 해서 창업 경쟁력을 증명한 것은 아니다. 부대 비용을 제외한 ‘수익률’에 집중해야 한다. 매출만 높고 수익성은 낮은 브랜드도 많기에 매출 보다는 수익률을 따져보는 것이 좋다.


구이&전골 삼겹살전문점 ‘솥고집’은 높은 수익률을 바탕으로 6개월 이내 초기 창업비 회수가 가능한 브랜드다.


‘솥고집’은 특허 받은 불 판을 사용해서 구이 위주의 고기와 샤브 등 전골류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포인트를 갖췄다. 일반적인 고깃집과 확실히 차별화된 특징을 통해서 ‘솥고집’ 만의 아이덴티티(저체성)이 확실하다.


MZ세대 등 새로운 자극에 이끌리고 차별화된 전략을 추구하는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매출 경쟁력이나 수익성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


특히 외식업은 맛에서 경쟁력이 나눠진다. 고기만 다뤄온 고기 장인이 납품하는 삼겹살, 대를 이어 내려온 김치 장인이 만든 국내산 김치의 조합은 ‘솥고집’이 가진 맛의 퀄리티를 한층 더 높여준다는 평가다.


또한 매일 입고 후 손질해 냉장 숙성하는 방식은 ‘솥고집’이 가진 맛의 차별성과 높은 퀄리티의 이유로 손꼽힌다.


독특한 컨셉과 맛의 경쟁력을 통해서 ‘솥고집’을 찾는 고객들은 더욱 늘어나고 있다. 이를 통해 점심에도 줄 서서 먹는 고깃집으로 통한다. 높은 순수익을 기록하면서 6개월 이내 투자비용을 회수할 수 있다는 점이 결코 과장한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엿볼 수 있다.


‘솥고집’의 관계자는 “순수익 37.3%라는 압도적인 수익률은 오직 ‘솥고집’이기에 실현 가능한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차별화된 전략과 맛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솥고집’을 통한 창업 문의가 활발하게 이어지고 있다”면서, “실제 주요 지역에서 신규 가맹계약이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솥고집’은 상권과 입지조건에 상관 없이 안정적인 창업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상권의 가장 끝자락에서도 빛나는 브랜드’로 통할 만큼, 좋지 않은 상권에서도 꾸준한 수익을 창출해 나가는 중이다. 홈페이지: www.솥고집.com

창업문의: 1599-2202

태그: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