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 이재일 기자

숙성삼겹살전문점 ‘이번지깡통집’ 고깃집 창업, 인건비 없이 운영도 쉽게!


한국인의 고기사랑에 힘입어 경기와 계절에 상관없이 1년 내내 성수기를 이루는 곳이 바로 고깃집이다. 외식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은 고깃집은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고 회식 등 각종 모임 장소부터 친구나 연인 모두 함께 즐길 수 있는 외식 장소로 오랜 시간 사랑 받고 있다.

고깃집은 다른 외식창업아이템과 비교했을 때, 매출액이 높다. 많은 예비 창업자들이 창업 아이템 1순위로 고려하는 이유다. 다만, 인력이 많이 필요하고, 운영하기가 어렵다는 점 때문에 진입 장벽이 높은 편이다.

최근 이러한 단점을 극복하며 새로운 성공모델을 제시한 브랜드가 인기를 끌고 있다. 숙성삼겹살전문점 ‘이번지깡통집’이 대표적이다. 30년 이상 전통의 맛을 선보이는 브랜드로, 모든 성공노하우를 집약해서 효율적인 매장운영 시스템을 구축, 최소의 인원으로 효율적인 운영이 가능하게 했다는 게 특징이다.

테이블 직접 조리 방식으로 주방인력 및 인건비를 최소화하고 있다. 주문과 동시에 본사에서 공급받은 원팩화된 재료를 뜯어서 내어내기만 하면 되고, 단 한번의 테이블 셋팅으로 준비를 끝낼 수 있다. 고객들이 직접 조리해 먹기 때문에 인력이 많이 필요하지 않다.

참고로 원팩 제품은 인분 단위로 깔끔하게 포장이 되어 있어 별도의 손질이 필요 없다. 전통의 맛과 품질을 쉽게 구현할 수 있도록 노하우를 모두 집약시켰기 때문에 맛과 품질도 뛰어나다는 게 장점이다.

교체가 필요 없는 불판으로 인해 전체적인 운영도 쉽다. 자주 갈아줘야 하는 일반 고깃집 불판과 다른 신개념 불판으로 교환 인력의 소모를 최소화하여 홀 운영이 편리하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수익성도 뛰어나다. 삼겹살 주문 시에 소고기(육회 또는 우삼겹)를 반값에 주는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을 펼치는 등 불황에도 끄떡 없는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차별화된 마케팅으로 고객들에게 만족감을 선사하고, 오랜 시간 동안 경쟁력 있는 매장을 유지할 수 있도록 본사차원의 지원도 눈길을 끈다.

‘이번지깡통집’ 관계자는 “30년 이상의 노하우가 담긴 실천 창업교육은 물론, 체계적인 창업 마케팅을 지원하고 있다. 요즘 고객을 사로잡을 수 있는 운영 방식도 강점이다. 기존에 운영비가 높았던 고깃집을 탈피하고 쉽고, 효율적인 창업의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홈페이지: www.이번지깡통집.com

창업문의: 1833-9283

#이번지깡통집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