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최윤지 기자

홀 운영과 테이크아웃, 배달까지 할 수 있는 소자본 창업 브랜드 ‘치킨이남달라’


다양한 창업 모델 보유, 다방면으로 매출 높이며 인기 치킨 창업 프랜차이즈 급부상

최근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이 저마다의 차별화와 경기불황에 따른 돌파구로 ‘맞춤형 창업’ 전략을 내세우고 있다. 상권이나 타겟별 특성에 맞게 창업 모델을 다양화해 매출을 극대화하기 위한 전략이다.

대표적으로 치킨전문점의 경우, 홀 운영은 물론 테이크아웃, 배달 전문 매장까지 다양한 형태로 창업이 가능하므로 소자본, 소규모 창업자들 사이에서 주목받고 있다. 대표적인 예로 치킨 프랜차이즈 ‘치킨이남달라’가 있다.

‘치킨이남달라’는 창업자금과 입지조건, 상권, 가맹점주의 성향 등을 다방면으로 분석해 가장 적합한 창업 모델을 제시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이는 투자 대비 매출을 극대화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다.

치킨집 창업 프랜차이즈 ‘치킨이남달라’의 경우, 홀+배달형 매장부터 배달 전문 매장까지 맞춤형 창업이 가능하다. 이에 소자본 창업 및 소규모 창업으로도 치킨전문점 운영이 가능하다는 게 장점이다. 또 자본금 규모에 크게 구애 받지 않고 창업을 할 수 있다는 장점도 갖췄다.

여기에, 투자 대비 높은 효율로 안정적인 가맹점 운영을 기대할 수 있다. 실제로 부천본점의 경우 상권 분석을 통해 고객 연령층을 철저히 분석한 결과, 일 평균 매출 170만 원 이상을 기록하며 예비창업자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중이다.

앞으로도 ‘치킨이남달라’는 가맹사업 시 상권을 다각도로 분석하고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할 수 있는 최적의 창업 모델을 가맹점주에게 제시할 예정이다. 또 맛과 품질 면에서 소비자의 신뢰를 얻어 믿고 찾을 수 있는 치킨 프랜차이즈가 되겠다는 각오다.

‘치킨이남달라’ 관계자는 “최근 경기불황과 높은 임대료, 인건비 상승 등의 요인으로 운영 효율화에 대한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복합형 매장으로서 홀 운영, 테이크아웃, 배달 등 매출 경로를 다각화할 수 있으므로 투자 대비 높은 수익을 올리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홈페이지: www.lee8000.com

창업문의: 032-654-9595

#치킨이남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