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장재성 기자

토스트집 창업 브랜드 ‘마리 토스트’, 대중적인 맛으로 다양한 연령층 사로잡다!


토스트전문점 ‘마리 토스트’, 불경기속에서도 주목받을 수 밖에 없는 이유

베이비부머 세대들의 은퇴와 청년실업률의 증가로 창업을 통해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그만큼 경쟁도 치열하고 우후죽순 새로운 브랜드가 생겼다가 사라지는 것이 외식 창업 시장의 현실이다.

결국 이럴 때일수록 안정적인 매출을 바탕으로 효율적인 매장 운영을 위해서는 그 어느때보다 아이템의 대중화가 필수적일 수 밖에 없다. 섣부른 판단보다 대중들에게 주목받을 수 있는 경쟁력 있는 창업 아이템을 선정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다.

토스트전문점 ‘마리 토스트’는 간편하고 대중적인 맛을 통해 다양한 연령층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자체 개발된 소스는 기존의 단맛 소스 개념을 탈피해 매콤하면서도 감칠맛이 돌아 남녀노소 모두에게 각광받는 중이다. 남녀노소 누구나 기호에 맞게 선택할 수 있어서 그야말로 대중의 입맛을 사로잡은 셈이다.

무엇보다 ‘햄롤’, ‘불고기롤’, ‘핫불고기롤’, ‘소시지롤’ 등 메뉴 라인도 다양해 앞서 언급된 소스에 여러 가지 메뉴를 만날 수 있어 선택의 폭도 넓다.

보통 토스트라고 하면 비슷한 맛을 연상하는 이들이 많은데, ‘마리 토스트’는 그만큼 맛에 대한 차별화와 경쟁력을 바탕으로 이런 인식을 깨고 당당히 인정받을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맛 뿐만 아니라 ‘마리 토스트’는 컵밥처럼 컵에 담아 깔끔하게 먹는 방식도 인상적이다.

창업자 입장에서도 간단하게 조리해서 컵에 담아 제공할 수 있어 운영의 편의성까지 일석이조의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맛의 차별성은 물론 포장방식까지 남다른 ‘마리 토스트’의 강점은 분명 불황속에서도 고객은 물론 창업자들의 주목을 받을 수 밖에 없는 대목이다.

‘마리 토스트’의 관계자는 “장기 불황이 지속되면서 창업을 통해 새로운 길을 모색하는 이들이 많지만 업종과 관계 없이 모든 분야가 포화상태이기에 성공을 장담하기 쉽지 않다”면서, “그래서 이것 저것 새로운 아이템을 시도하는 창업자들이 많지만 1년이 채 되기도 전에 폐업하는 사례가 속출하는 중”이라고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마리 토스트’는 대중적인 맛을 통해 다양한 연령층을 사로잡으며 매출 상승 및 투자비용 회수율을 높이는 전략을 마련했다”며, “여기에 컵에 담는 독특한 포장 방식까지 더해져 토스트창업 시장의 다크호스로 군림하는 중”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마리 토스트’는 트렌드를 선도하는 토스트전문점답게 키오스크 무인 결제 시스템을 도입, 주문 및 운영의 편의성까지 갖췄다.

홈페이지: www.maritoast.com

창업문의: 1899-2450

#마리토스트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