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오형진 기자

창업시장의 새로운 강자로 떠오르는 돈까스전문점 ‘부엉이돈까스’


“맛있는 힐링”으로 돈까스 업계의 프리미엄 시대를 열어가는 ‘부엉이돈까스’의 뚝심이 남다르다

'메뉴는 모방할 수 있지만, 가치와 정성은 모방할 수 없다'는 캐치프레이즈에서 알 수 있듯 조금 더 힘들고 늦더라도 진심이 전달되는 요리를 고객에게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빨리 성장하는 것 보다 더 중요하다는 것이야 말로 “부엉이돈까스”가 처음부터 지금까지 놓지 않고 있는 고집이자 뚝심이다.

젊은 여성 타깃 층을 중심으로 소비자들의 입맛과 취향을 반영한 새로운 메뉴들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만족도와 재방문률을 높이고 있으며, 건강한 식사를 즐길 수 있는 인테리어 공간 연출로 가족 모임이나 여성 단체 모임,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특히 인기가 많은 편이다.

특히, 최근에는 프리미엄급 호텔 ‘파라다이스시티’에 입점해 입맛 까다로운 고객들을 상대로 연일 매출 신기록을 달성하며 높은 호응도를 보이고 재방문율 또한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심플하면서 모던한 스타일의 서울남산타워점은 국내 뿐 아니라 외국인들이 찾아와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 국내 고객과 외국인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이벤트를 실시하여 매장의 분위기를 매번 새롭게 연출하고 매출의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으며 온라인을 통한 다양한 홍보활동에도 활용하고 있다.

‘부엉이돈까스’의 인기비결에는 많은 이유가 있겠지만 그 중 첫번째는 고객의 입맛을 사로잡는 맛에 있으며 그 맛은 바로 국내산 1등급 돈육, 부엉이표 특제소스, 세계최초 유기농 보성녹차 마리네이드 등 원료와 레시피를 관리하는 데 한치의 양보도 없다는 원칙에서 비롯된다.

100시간 저온 숙성, 육즙이 가득한 국내산 프리미엄 돈육 사용, 세계 최초 유기농 보성녹차로 마리네이드 하는 등 최고의 풍미와 부드러운 육질을 맛볼 수 있도록 끊임없이 개발 중이며 MSG나 화학방부제, 인공색소를 사용하지 않고 100% 자체 개발한 부엉이표 특제소스는 부엉이의 정성을 건강한 맛을 완성한다. 그 외에도 부엉이표 전용 식용유를 사용해 향미를 높여 더욱 고소한 돈카츠 맛을 살리고, 제대로 관리된 생빵가루를 통해 입속에 전달되는 미각의 모든 과정을 관리한다.

‘부엉이돈까스’는 기본 메뉴에 안주하지 않고 R&D 팀의 전문 셰프진들이 고객의 트렌드를 고려하여 정기적으로 신메뉴 개발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는데 ‘스노우 치즈 돈까스’, ‘아이스 돈까스’, ‘볼케이노 돈까스’ 등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 층을 비롯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메뉴를 선보이고 있는 이유다.

‘부엉이돈까스’의 관계자는 “2014년 처음 시작할 당시 15평의 작은 홍대 매장에서 프리미엄 돈까스 매장으로 문을 열었는데 현재 30여 개의 직·가맹점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너무 서두르지 않고 각 매장의 품질을 우선으로 한다”는 점을 강조하며, “북유럽에서 부와 지혜를 상징하는 부엉이처럼 고객에게 풍부한 맛과 신뢰를 약속, 정성스러운 한 그릇의 음식을 대접해 앞으로도 많은 고객을 확보하고 창업자들의 성공을 함께 하는 프리미엄 돈까스 브랜드로 자리잡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홈페이지: www.owlscutlet.com

창업문의: 1544-1284

#붕엉이돈까스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