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깃집 창업 아이템 ‘여장군’, 돼지특수부위의 대중화 선언으로 주목!

 고기집 프랜차이즈 ‘여장군’의 경쟁력, 돼지특수부위전문점 이라는 타이틀 안에서 나온다

 

 외식 메뉴를 선택할 때 가장 많이 거론되는 것들 중 하나가 돼지고기다. 가장 서민적인 음식이기도 하면서 다양한 이들이 호불호 없이 즐길 수 있는 맛에서 그 이유를 찾을 수 있다.

 

 하지만, 이런 장점이 마치 ‘양날의 검’이 될 수 있는데, 워낙 자주 즐기는 외식 메뉴이다 보니 자칫 식상하게 느껴질 수 잇는 것이 그렇고, 육류 가격 책정 변동폭이 가늠하기 어려워 가격에서 오는 부담감도 있다.

 

 이렇다 보니 요즘 같은 장기 불황에 최저임금상승 시기에는 고깃집 창업을 생각해다가도 최종 선택을 할 때 신중해질 수 밖에 없다.

 

 돼지특수부위전문점 ‘여장군’은 이런 ‘딜레마’를 해결함과 동시에 돼지특수부위전문점의 대중화를 선언하면서 주목받고 있다. 특수부위 사용을 통해 식상한 돼지고기 맛을 거부하면서 변함없이 한접시(300g) 만원이라는 획기적인 가격 책정이 주된 이유다.

 

 ‘여장군’은 삼겹살, 목살 등으로 대변되는 돼지고기 부위와 달리 ‘돼지특수부위전문점’ 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있는 브랜드 답게 지금껏 접해보지 못한 신선한 부위의 돼지고기를 제공하고 있다. 물론, 식상하기도 하지만 익숙함으로 인해 자칫 생소함에서 오는 거부감을 덜기 위한 ‘대중화’작업을 통한 고객확보가 주된 전략이다.

 

 그리고 이런 전략을 효과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3가지 포인트가 있다. 수많은 시행착오와 연구 끝에 ‘여장군’만의 특별한 소스 개발 및 돼지고기 특유의 냄새를 없애고 고기의 맛과 풍미를 더욱 살려주는 양념, 조미료 없이 만들어진 독특한 방식의 파절이 양념이 그것이다.

 

 특수부위라는 생소함에서 오는 막연한 거부감을 이 3가지 포인트로 잡고 있는 셈인데, 기존 삼겹살이나 목살 같은 대표적인 부위에서는 느낄 수 없는 신선한 맛에 더해져 고객 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 원동력이 된다. 3가지 맛의 조화로 돼지특수부위 부속고기라는 거리감을 좁혀 나가면서 차츰 ‘대중화’의 기반을 이루고 있는 것이다.

 

 또 앞서 언급했듯 늘 변함 없는 한접시(300g) 만원의 가격 책정 역시 더 많은 고객의 선택을 받아 대중화를 주도하는 이유 가운데 하나로 작용된다. 요즘 같은 불경기에 고기 외식을 함에 있어 부담 없는 가격은 당장 긍정적인 입소문이 되고 그것이 쌓이고 쌓여 결국 돼지특수부위전점 다운 강점은 살리면서 단점은 줄여 대중적인 아이템으로 자리잡을 수 있게 됐다.

 

 돼지특수부위전문점 ‘여장군’ 관계자는 “기존 고기에서는 느낄 수 없는 색다른 맛과 ‘여장군’만의 특별한 소스, 자체개발 양념, 파절이 양념 등 3가지 맛의 조화가 더해지면서 돼지특수부위의 대중화는 이미 실현됐다”면서, “다양한 고객 확보 전략은 곧 매출 상승의 결과로 나타는 만큼, 불경기에도 매력적인 고깃집 창업 아이템으로써 브랜드에 대한 관심이 높은 이유”라고 자신했다.

 

홈페이지: www.yeojanggun.co.kr

창업문의: 031-276-8805

 

 

Please reload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Please reloa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네이버 공식 포스트: https://post.naver.com/mrbreads

심야모임 홈페이지: http://simyagroup.t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