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네이버 공식 포스트: https://post.naver.com/mrbreads

심야모임 홈페이지: http://simyagroup.tk/ 

Please reload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불경기에 더 강해서 ‘남다른’ 주목받는 치킨집 창업 아이템 ‘치킨이남달라’

불경기 잡는 치킨 프랜차이즈 ‘치킨이남달라’만의 운영 전략 주목

 

불경기가 지속될수록 외식브랜드 매장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들의 한숨은 깊어진다. 소비가 위축되면서 매장을 찾는 고객 역시 크게 감소하는 이유가 작용한다. 만일 이런 상황에서 새로운 외식 창업을 생각하고 있다면 불황에 강한 아이템을 찾아야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하지만 불경기라고 해서 모든 매장이 무조건적으로 장사가 잘 안되는 것은 아니다. 치킨과 같은 대중적인 외식메뉴를 소비하려는 고객층은 언제나 존재하기에 이들을 매장으로 불러올 수 있는 아이템을 선택해야 안정적인 운영을 기대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실패 리스크를 크게 낮추고자 한다면 요즘 같은 시기에 고객들의 선택을 받는 아이템을 찾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히 치킨의 경우에는 비싼 가격의 프리미엄 치킨이 소비자들에게 부담으로 다가서고 있는 만큼 저렴하면서 퀄리티가 높은 아이템으로 매장을 오픈하는 것이 성공적인 결과를 불러 올 가능성이 높다.

 

그런 점에서 치킨 창업 아이템 ‘치킨이남달라’는 불경기에 더욱 강한 브랜드로 창업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불경기에는 소비자들이 적은 돈으로 양질의 퀄리티를 희망하게 되는데 이러한 가성비 정책을 고수하고 있어 젊은 고객들을 빠르게 확보해 나가는 중이다.

 

또, ‘치킨이남달라’는 치킨 뿐만 아니라 버거류와 떡볶이까지 함께 판매하면서 치킨과 패스트푸드, 분식 업종을 한 데 모으는 판매 방식으로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키고 있다. 요즘처럼 트렌드가 급박하게 변화하는 상황에서 이러한 판매 방식은 고객만족도를 높여 단골 고객을 확보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치킨이남달라’ 관계자는 “불경기에는 어떤 아이템도 살아남을 수 없을 것 같지만 오히려 불경기에 더 높은 주목과 관심을 받는 브랜드들이 많다”며, “고객의 니즈를 제대로 파악한다면 불황 속 호황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이처럼 고객들이 ‘치킨이남달라’를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운영 정책을 펼치고 있는 만큼 높은 매출을 기대할 수 있고 효율적인 가성비 정책과 타겟층을 정확하게 겨냥한 마케팅 방향 덕분에 고객을 빠르게 확보해 나가고 있다”고 덧붙여 말했다.

 

홈페이지: www.chickenenamdalla.com

창업문의: 1544-9922

 

Please re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