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네이버 공식 포스트: https://post.naver.com/mrbreads

심야모임 홈페이지: http://simyagroup.tk/ 

Please reload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성공 치킨 창업! 가맹점 매출 높이는 마케팅 정책으로 주목받는 ‘치킨더홈’

배달되는 홈메이드 치킨전문점 ‘치킨더홈’, 배달 어플 통한 이벤트로 지속적 브랜드 광고

 

불과 몇 해 전 등장한 배달 애플리케이션(어플)은 외식 시장의 판도를 뒤바꿔 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치킨전문점을 포함한 다양한 외식 업체들이 배달 매출을 통해서 수익을 올리고 있는 데다 어플에는 메뉴의 다양성 외에도 편리한 주문이라는 이점이 존재하여 소비자들의 소비를 활성화시키고 있는 이유로 인해 그렇다.

 

하지만 개인 창업자들이나 본사에서 별다른 마케팅을 진행하지 않는 프랜차이즈 사업자들에게는 배달 어플이 빛 좋은 개살구처럼 느껴 지기도 한다. 배달 어플을 제대로 활용할 방안을 모르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만일 치킨 창업에 대한 관심이 있고 배달 어플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마케팅을 진행하고자 한다면 본사에서 이를 최대한 활용하고 있는 브랜드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쉽게 말해 가맹점주가 오롯이 매장 운영에 전념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브랜드를 통해 창업을 진행하는 것이 좋다 것을 뜻한다.

 

그런 관점에서 배달되는 홈메이드 치킨전문점 ‘치킨더홈’을 선택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치킨더홈’ 에서는 배달의 민족이나 요기요 할인 이벤트를 적용하여 브랜드 광고를 적극적으로 진행하며 이를 통해 가맹점의 매출을 높이는 정책을 펼치는 이유다. 이러한 ‘치킨더홈’의 정책은 가맹점주의 만족도를 끌어올리며 긍정적인 평가를 얻고 있다.

 

이처럼 마케팅처럼 전문인력이 도맡아야 하는 분야를 본사에서 처리하기에 ‘치킨더홈’의 가맹점주는 매장 운영에만 좀 더 전념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런 부분은 치킨집 창업을 생각하는 창업자들이 ‘치킨더홈’을 통한 창업을 진지하게 고려하는 사례로 발전하고 있으며 실제로 창업 문의 또한 활발하게 이뤄지는 중이다.

 

‘치킨더홈’ 관계자는 “배달의 민족이나 요기요와 같은 배달 어플이 등장하면서 고객의 유입을 늘리기 위한 방안으로 할인 이벤트를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브랜드를 각인 시키기 위한 광고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노력을 통해 ‘치킨더홈’이라는 브랜드를 소비자들에게 알리는 동시에 가맹점주들의 매출을 높이는 결과를 가져온다”면서, “치킨집 창업을 생각하고 있는 이들이라면 ‘치킨더홈’과 함께 성공 창업 설계를 해 나가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강력히 추천했다.

 

홈페이지: www.chickenthehome.co.kr/landing

창업문의: 080-420-9978

 

 

Please re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