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장재성 기자

‘여장군’ 지속적인 가맹점 관리 불확실한 시대에도 든든한 버팀목이 된다


돼지특수부위전문점 ‘여장군’의 가장 확실한 차별화 전략! 오픈 후에도 이어지는 본사 지원 최근 장기 불황과 바이러스 이슈 사태가 겹치면서 그야말로 자영업자들에게는 ‘최악의 시련’이 닥치고 있다. 이럴 때 일수록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경우 본사의 존재가 큰 힘으로 작용하는 경우가 많다.

돼지특수부위전문점 ‘여장군’ 역시 불확실한 시대에 본사가 든든한 버팀목으로 작용하면서,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는 중이다.

‘여장군’은 체계적인 오픈 시스템으로 유명한 브랜드로써 오픈 시스템 못지 않게 오픈 후에도 지속적 관리를 통한 매출증가 및 위기극복 프로세스 구축을 통해 주목받는다.

특히 초보 창업자의 경우 주기적인 수퍼바이저(SV)의 방문을 통해 문제점을 진단하고 운영 방향을 설정하면서 매출 상승에 적지 않은 도움이 되는 경우가 많다. 또 많은 사람들이 몰리는 식당이나 카페 등을 기피하는 요즘 사회적 분위기에 따라 브랜드의 강점을 부각 시키고 더욱 많은 고객을 확보할 수 있는 전략도 함께 머리를 맞대며 세워 나가고 있다.

여기에 전사적 광고 및 홍보 지원을 통해 브랜드와 매장의 긍정적인 면이 더욱 부각 될 수 있게 노력 중이며, 실제 가맹점에서는 긍정적인 입소문을 통해 고객층 확보에 유리한 상황을 맞이하게 된다.

타 브랜드나 개인 매장에서는 이런 경우 손을 놓고 방관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여장군’의 이런 세심한 지원과 관리는 시기가 좋을 때는 성공확률을 높이고 어려울 때는 위기극복의 버팀목이 되는 것이다.

무엇보다 ‘여장군’ 하면 돼지특수부위전문점의 가치를 경험할 수 있는 고깃집 창업 아이템이다. 기존에 흔한 돼지고기 및 소고기 구이 부위를 탈피해 브랜드 만의 소스와 파절이 등을 곁들여 즐길 수 있는 별미로 알려지면서 고객 수요가 높다.

어려운 상황이지만, 단골 고객 확보가 용이해 매출이나 순수입 유지에 있어 큰 타격을 받지 않는 이유다.

‘여장군’의 관계자는 “요즘 같이 어려운 시기 든든한 본사의 존재는 위기를 극복하고 희망을 갖기에 충분한 요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 ‘여장군’의 경우도 기존처럼 세심하고 꾸준한 관리를 통해 각 매장들이 위기를 극복하고 성공을 도모할 수 있도록 지원 중”이라며, “기존에 가진 브랜드 경쟁력과 더불어 본사의 지원 시스템은 각 가맹점주들에게 큰 힘을 제공하며 불확실한 시대에 든든한 버팀목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홈페이지: www.yeojanggun.co.kr

창업문의: 031-276-8805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