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 장재성 기자

배달 매출 21조 시대! 그 중심에 선 배달삼겹 ‘직구삼’의 수익 상승 시스템


이제 배달 아이템은 선택이 아닌 필수! 그 중에서도 차별화된 배달삼겹 ‘직구삼’의 성공 전략

바이러스 이슈의 장기화 및 스마트폰 배달 앱의 강세는 배달 창업 아이템의 활성화로 이어지고 있다. 대부분의 업종이나 아이템들이 시기적으로 위기에 처해있지만 배달 관련 프랜차이즈 및 개인 매장은 ‘나 홀로 호황’을 누리는 이유다. 실제 시장에서 배달 매출 만으로 무려 21조 원대에 접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배달삼겹 ‘직구삼’ 역시 이런 호황을 누리고 있는 대표적인 아이템 가운데 하나다. 다만, 해당 브랜드가 단순히 배달 카테고리에 최적화 됐다는 이유만으로 상승세를 유지하는 것은 아니다.

같은 배달삽겹전문점 이라고 해도 직구삼의 경우, 타 브랜드 및 개인 매장과 확실히 다른 성공 경쟁력을 갖춘 영역은 ‘맛’이다. 브랜드에서 직접 구현한 비법 소스와 더불어 직화로 바로 구워 완벽히 새로운 맛의 퀄리티를 가진 메뉴를 구성하고 있다.

“맛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는 말도 있듯 외식 창업 아이템으로써 맛의 강점은 최고의 매출 상승 수단이 된다.

또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늘 고객을 위해 새로운 레시피를 준비하고 노력과 실제 신메뉴 출시를 지속적으로 이어가는 중이다. 또 각 고객이 원하는 니즈와 취향 등을 고려한 각종 도시락 및 세트메뉴 구성 역시 맛의 강점 중 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렇듯 맛의 경쟁력으로 고객을 사로잡았다면, 본사 차원의 맞춤형 프로모션은 창업자의 만족도를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위의 경쟁력으로 수익 창출은 높이면서, 창업 비용의 부담을 줄여주는 것이다. 각자의 가맹점주 경제 사정을 고려한 창업비용 접근 프로모션 시행이 이뤄지고 있다. 창업 문의 단계에서부터 확인 가능하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브랜드 관계자는 “최근 여러 가지 이유로 배달 관련 창업 아이템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지만, 관련된 모든 프랜차이즈 및 브랜드들이 경쟁력을 갖추지는 못했다”라면서, “저희 배달삼겹 ‘직구삼’은 차별화된 맛과 창업자 지원 프로세스를 통해 배달 창업 아이템 중에서도 최고의 경쟁력을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뜨고 있는 배달 창업, 그 중심에 선 배달삼겹 ‘직구삼’이 성공의 방향을 제시해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배달 매출 21조 시대! 그 안에서 독보적인 배달삼겹전문점의 위치를 확보해 나가고 있는 배달삼겹 ‘직구삼’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홈페이지: www.homepork.com

창업문의: 1522-96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