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 이대수 기자

‘바이러스 시대’ 성공 화두! “튀어야 산다” 매출 올리는 배달삼겹직구삼의 독창성


프리미엄 고기의 맛과 전용 배달 용기 구성으로 배달삼겹삽전문점 시장에서 돋보이는 직구삼 늘 똑같은 기준과 차원은 보는 이들로부터 식상함과 피로감을 전달한다. 그래서 은연 중 거부감을 느끼게 되는 경우가 많다. 현재 외식 창업 시장에서도 ‘배달’은 바이러스 이슈 속 ‘황금어장’으로 손꼽히지만, 역으로 비슷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너도 나도 배달 창업 시장에 뛰어드는 과포화상태로 인해, 아이템 자체의 성공 확률을 떨어뜨릴 수 있는 부정적 요소다.

결국 아이템의 경쟁력에 의존하기 보단, 그 안에서 새로운 경쟁력을 갖추고 새로운 고객 만족도를 이끌어내야 그 안에서 성공할 수 있는 것이다. 이른바 “튀어야 산다”가 요즘 같은 시대의 성공 화두로 떠오르는 이유다.

‘배달삼겹직구삼’은 늘 고객의 입맛과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해온 브랜드다. 이들은 같은 배달삼겹전문점 아이템 이라도 특유의 독창성을 바탕으로 고객 확보와 매출 상승을 이뤄나가고 있다.

배달삼겹살은 직접 매장을 방문해 구워먹는 방식과 달라서, 고기 맛이나 퀄리티가 떨어질 것이라는 잘못된 선입견을 가진 이들이 많다. 직구삼의 경우 이런 편견과 타 브랜드와의 차별화를 주장할 수 있는 확실한 경쟁력을 갖췄다.

바로 ‘돼지고기 구이의 제조방법 및 그 방법에 의한 돼지고기 구이’ 라는 내용을 토대로 한 ‘특허’를 받았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기존 고기 맛과 차원이 다른 퀄리티로 확실히 남다른 맛의 경쟁력을 수립했다.

또 브랜드가 자체 개발한 비법소스와 직화로 바로 구워 안방까지 배달되는 시스템은, 홀에서 맛보는 구이용 고기보다 더 맛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아울러 포장의 차별화를 통해 고객들로부터 시각적인 차별화 효과까지 선사하고 있다. 직구삼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레드’(Red) 컬러를 용기에 입혀, 차별성과 흔한 하얀색 포장 용기의 패러다임을 바꿨다.

처음 직구삼을 통해 주문한 고객들도 인상적인 포장 용기를 기억해내 재주문 비율을 높일 정도다.

‘배달삼겹직구삼’의 관계자는 “특허를 통해 차별화된 맛과 오직 브랜드 기술력으로 만들어진 비법소스는 ‘배달삼겹직구삼’의 고기 맛은 확실히 다르다는 것을 각인시켜준다”면서, “여기에 타 브랜드와 차별화된 배달 용기 구성은, 더욱 강렬한 인상을 심어주면서 오감을 자극한 차별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를 통해 불황의 시기, 배달창업 아이템 가운데에서도 유독 독보적인 행보를 이어가면서, 꾸준한 신규 가맹점 개점 소식을 전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홈페이지: www.homepork.co.kr

창업문의: 1522-9640

태그: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