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이대수 기자

프리미엄 무한리필 고깃집의 가치 ‘고기싸롱’ 이유 있는 매출상승에 시선집중





“무한리필 고깃집이라고 다 같은 것은 아니다?” ‘고기싸롱’의 성공이 증명 길거리를 걷다 보면 같은 업종과 상권임에도 유독 장사가 잘 되는 곳이 눈에 띈다. 특별한 마케팅이나 홍보를 한 매장도 아닌데, 주변 상권의 전반적인 침체 속에서 ‘나 홀로 호황’을 누리고 있다는 사실이 의아하다.

‘고기싸롱’이 대표적인 사례다. 표면상 무한리필 고기집을 표방하지만, 이들에게는 분명 특별한 무언가가 있다. 요즘 같은 바이러스 이슈 속 낮에도 줄 서서 먹는 고기집으로 불리는 까닭이다.

해당 브랜드는 그저 그런 무한리필 고기집과 차원이 다르다. 그 중심에는 ‘프리미엄의 가치’가 자리한다. 일부에서 무한리필 고기집 하면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배불리 즐길 수 있는 정도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육류의 질이나 구성에 있어서 큰 기대감을 갖지 않기 때문에 비롯되는 일종의 편견이다. 적어도 ‘고기싸롱’에서는, 이런 생각은 편견이 맞다. 직영 육가공 공장을 보유한 행복한상상을 모태로, 육즙 가득한 숙성육을 사용해 일반적인 무한리필집들과 차별화를 선언했다.

여기에 고깃집전문점에서만 활용되던 ‘숯불’을 도입, 무한리필집에서도 숯불에 구워먹을 수 있다는 인식을 심어주고 있다. 프리미엄 고기를 무한으로 즐기는 곳이 ‘고기싸롱’인 셈이다.

단돈 12,900원 이면, 가장 푸짐한 고깃상 차림을 맛볼 수 있다. 게다가 각종 채소와 소스, 튀김과 돈까스류 등 사이드 메뉴의 구성까지 알차다. 요즘 같이 어려운 시기에 최고급 고기와 다양한 메뉴를 이 정도 가격으로 즐길 수 있다는 사실 만으로, 이미 낮부터 고객들이 줄 서서 먹는 이유를 깨닫게 해준다.

이를 통해 브랜드의 한 가맹점은 연 초부터 지속적인 매출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바이러스 이슈가 한창이던 이 시기 타 브랜드들이 매출 감소는 물론 폐업의 위기에 직면한 가운데, ‘고기싸롱’은 정반대의 행보를 보여줬다.

‘고기싸롱’ 관계자는 “가장 일반적인 무한리필 고기집에 대한 인식 개선을 통해 ‘프리미엄의 가치’를 선언한 고기싸롱은, 실제 가맹점의 매출 실적을 바탕으로 경쟁력을 증명했다”면서, “차이를 알기에 수익을 높일 줄 아는 ‘고기싸롱’과 함께 안정성 높은 고깃집 창업에 도전해 보시기 바란다”고 자신했다.

한편 ‘고기싸롱’은 꾸준한 신규 가맹점 확보를 이어 나가고 있다. 울산달동점까지 26호점까지 오픈한 상황이며, 전주아중점, 오산시청점, 구리수택점, 대구대명점, 대전오류점 등 전국 주요 지역 상권에서 오픈을 대기 중이다.

홈페이지: www.gogissalon.com

창업문의: 1644-3722

최근 가장 많이본 기사
RSS Feed

제호: 주식회사 비즈경영개발원 / FC TIMES (에프씨타임즈)      관리자: 이재일      

전화: 02-511-0556
사업자번호: 714-88-01085 / 소재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607 신양빌딩 6층

FC TIMES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ctime.net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izmchangup

공식 유튜브 채널: ​창업 채널 비즈경영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