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이대수 기자

스스로 ‘매출 상승 전략’을 수립하는 멕시카나치킨 운영 시스템


본사의 적극적인 지원과 노력 외에도 가맹점 스스로가 운영 활성화 및 수익 창출 위해 노력 코로나19 상황이 1년 이상 장기간 이어지면서 외식업계도 큰 타격을 받고 있다. 일부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은 어려운 시기를 강조하면서, 본사 차원의 다양한 지원 제도와 매출 상승 방향을 설명한다.


아무리 브랜드가 탄탄하고 지원 체계가 잘 이뤄져 있다고 해도, 매장을 운영하는 주체는 가맹점주 스스로다.


굳이 코로나19 사태가 아니더라도, 장사에 대한 의지가 확고하고 올바른 성공 방향을 설정한 가맹점주들은 위기에 잘 흔들리지 않는다. 여기에 본사의 지원이 더해지면 장기간 안정적으로 매장을 운영해 나갈 수 있는 것이다.


반면, 본사 지원에만 의존하고 시기적인 영향을 탓하는 가맹점주들은 단기간 폐업을 경험할 확률이 높다. 본사도 이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물고기’가 아닌 ‘물고기 잡는 법’을 터득할 수 있게 보조해 것도 본사의 역할이다.


‘멕시카나치킨’은 본사의 적극적인 지원 속에서 각 가맹점들이 유동적으로 매장을 운영해 나갈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또 피동적이 아닌, 자발적인 가맹점 학습모임을 만들 수 있도록 하며 성공사례, 매출확대를 위한 새로운 홍보방법을 모색하는 모임이 활성화됐다.


단순히 금전적인 지원이나 교육의 차원을 넘어서, 본사 주도 아래 가맹점의 운영 활성화를 위한 전략 수립이라는 차원이 다른 시스템 구성이 눈에 띈다.


이렇게 유동적이며 탄탄한 본사의 지원 시스템 구축은 ‘멕시카나치킨’ 가맹점 중, 10년 이상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비율이 과반수를 차지하게 만든 원동력이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안정성이 중요한 가치로 인정받고 있는 만큼 멕시카나의 가맹점 지원 시스템과 운영 전략은 업계 전반에도 본보기가 되고 있다.


또 청년 및 주부, 은퇴자 창업 비중이 높아지는 시점에서, 신규 창업 시 인테리어 비용 최대 500만 원 및 홍보 비용 최대 500만 원 창업특전을 제공하는 등 매장 오픈 초기부터 창업자를 위한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멕시카나치킨’의 관계자는 “가맹점주 스스로 매출 상승과 매장 운영 활성화를 주도해 나간다는 점에서 ‘멕시카나치킨’의 운영 방향성은 차별화됐다”고 강조했다. 홈페이지: www.mexicana.co.kr

창업문의: 080-420-99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