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김민경 기자

코로나19 시대가 원하는 치킨창업! ‘치킨더홈’ 저비용으로 고수익 창출


배달되는 홈메이드치킨의 차별화 바탕으로 합리적인 창업 비용과 안정적인 매출 기록

코로나19 사태의 걷잡을 수 없는 확산세 속에서, 예비 창업자들의 고민은 더욱 깊어질 수밖에 없다.


창업 이외에 산업계 전반이 불안정하다 보니, 당장 창업을 진행하지 않으면 마땅히 해야 할 일을 찾기 어렵고 그렇다고 코로나19 확산세 속에서 리스크 부담을 안고 무리한 창업을 실시하기도 모호하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창업자들에게 ‘치킨더홈’은 훌륭한 해답이 될 수 있다. 부담 없는 비용으로 고수익 창출이 가능한 치킨배달전문점 이라는 타이틀이 가장 큰 메리트다.


‘치킨더홈’은 브랜드만의 특별창업지원 이벤트를 시행 중이다. 이를 통해 무려 100만원 대 라는 파격적인 금액으로 창업이 가능하다. 본사기준을 통과하면 계약이행보증금만 투자하고 최대 3,950만원 가까이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특히 기존 자영업자들 역시, 최초 계약 기간 2년 유지 조건을 비롯해, 2년 유지 후 지원금 소멸, 2인 창업 혹은 부부창업 우대 조건 같은 시스템을 바탕으로 소자본 업종변경 창업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서산성연점과 수원오목천점 등이 100만원으로 창업을 실시한 대표적인 실사례 가맹점으로써, 눈길을 끈다.


창업 비용 부담이 없는 것과 별개로 하림 자연실록 육계 사용과 공정한 제조 과정, 전용유 사용을 통한 ‘퀄리티 높은 치킨메뉴 구성’은 브랜드가 가진 최대 강점이다. 배달 수요가 높은 가운데, 치킨에 대한 대중적인 선호도가 높고 여기에 맛과 퀄리티를 두루 갖췄다는 사실은 안정적인 고객 확보와 수익 창출로 이어진다.


‘치킨더홈’의 관계자는 “요즘 장사하기 정말 어렵다는 말씀을 많이 하시는데, ‘치킨더홈’을 선택하면 이야기는 달라질 것”이라며, “본사의 지원 시스템과 브랜드가 가진 경쟁력을 기반으로 창업 및 운영 비용 부담 없고 꾸준한 매출을 기록할 수 있는 치킨전문점이라는 입소문을 통해 요즘 같은 시국에서 신규 창업 및 오픈예정 매장이 줄을 잇는 상황”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치킨더홈’은 불황 속에서도 과감한 홍보와 마케팅 투자를 병행하고 있다. 대세 가수인 이찬원을 홍보 모델로 영입한 것에 이어, 각종 매스미디어와 플랫폼 콘텐츠를 활용한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브랜드 이미지 제고는 물론 각 가맹점의 운영 활성화까지 책임진다. 홈페이지:www.chickenthehome.co.kr/landing

창업문의:080-420-99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