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장재성 기자

본격 위드 코로나 시대 홀 운영과 매출에 자신 있는 ‘고기싸롱’ 주목


코로나19에도 끄떡없던 고기싸롱 위드 코로나 시대를 맞아 ‘매출의 날개’를 단다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는 우리 생활 속에서 많은 부분을 변화시켰다. 주로 부정적인 의미의 변화였다.


이제 더 이상 일상 회복을 늦출 수 없는 상황에서, ‘위드 코로나’에 대한 논의가 본격화 되고 지난 1일부터 단계적인 일상 회복 움직임이 나타나는 중이다. 위드 코로나의 본격 시행은 외식업계에서도 크게 기대하는 대목이다.


특성상 홀 운영에 비중을 둔 프랜차이즈와 개인 매장들이 많은 관계로, 매장 운영 활성화에 탄력을 받을 수 있는 것이다. 여기에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꾸준함을 유지했던 브랜드들의 기대감도 크다.


대표적으로 ‘고기싸롱’을 주목할 만하다. 해당 브랜드는 프리미엄 무한리필고기전문점을 표방하면서, 차별화된 콘셉트의 적용과 브랜드 경쟁력을 바탕으로, 코로나19에도 꾸준한 창업 문의와 신규 가맹점 오픈 소식을 전했다.


실제로 최근 일상 회복 단계가 본격화 되기도 전에 완주봉동점 및 성신여대점의 신규 가맹점 오픈이 차례로 이뤄지기도 했다.


위드 코로나가 본격화되고 어느 정도 일상회복이 이뤄질 경우 ‘고기싸롱’이 가진 잠재력과 향후 전망은 더욱 밝다. 자체 경쟁력을 바탕으로 ‘낮에도 줄 서서 먹는 고깃집’의 명맥을 되찾아 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홀 운영의 다양한 비전 수립 및 기존 고객을 통한 입소문 효과 등을 바탕으로 ‘매출의 날개’를 달 것으로 기대된다.


‘고기싸롱’의 관계자는 “코로나19 시기가 한창이던 시절에도 저희 ‘고기싸롱’은 브랜드 특유의 경쟁력을 통해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사랑받으며, 각 가맹점들이 평균 12억 5천만 원 대라는 기록적인 매출 실적을 달성한 바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일상의 회복까지 이뤄질 경우 고객유입의 확대 및 매장 활성화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고기싸롱’은 빠른 회전율과 낮은 원가율, 명품 고기맛의 3가지 성공 포인트를 수립하고 있다. 이런 성공 포인트는 위드 코로나를 기점으로 ‘고기싸롱’ 브랜드 운영 활성화와 수익 상승의 센세이션을 일으킬 전망이다. 홈페이지:www.gogissalon.com

창업문의:1644-3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