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최윤지 기자

“모르면 손해” 본사가 다 알아서 해주는 쉽고 확실한 성공 ‘갈비찜클라쓰’


쉬운 조리시스템과 판매 다각화 전략, 갈비찜 메뉴를 향한 대중적인 수요가 맞아떨어진 브랜드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는 취업 대신 창업을 선택하는 예비 창업자들을 양산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장사 경험이 처음이다 보니, 어디서부터 어떻게 진행을 해야 할지 막연하고 어려운 경우가 많다.


‘갈비찜클라쓰’는 늘어나는 초보 창업자는 물론, 아이템에 대해 생소하게 생각하는 창업자들을 위해 창업 전 과정을 책임지고 지원한다. “모르면 손해” 라는 말이 나올 만큼 하나부터 열까지 성공을 위한 맞춤형 전략을 펼치고 있는 ‘갈비찜클라쓰’는 ‘클라쓰’가 다른 성공을 보여준다.


해당 브랜드를 통해 창업을 진행할 경우, 매장 입지조건부터 마케팅, 세무 외 사소한 모든 것들을 본사가 알아서 처리해준다. 창업자는 오로지 장사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확실한 서포트가 이뤄지는 셈이다.


또 간단한 주방시스템의 도입을 통해, 신규 창업자 뿐만 아니라 업종변경으로 선택 받기도 한다. 약 10분이면 누구나 쉽게 조리 및 세팅까지 가능하며(배달 7분) 그만큼 홀 운영도 여유로워서 고객 주문율에 맞게 판매 실적을 높일 수 있고, 인건비 절감 효과도 나타난다.


‘선택과 집중’의 메뉴 구성도 ‘갈비찜클라쓰’ 운영 활성화를 돕는 한 축이다. 한국사람이 가장 좋아하는 고기인 갈비와 김치찌개를 시그니처로 삼아 경쟁 없는 메뉴 라인업 구축이 핵심이다. 경쟁이 없고 식사와 간단한 술안주를 겸할 수 있는 특성까지 더해져, 대중적인 선호도가 높다.


짧은 조리 시간에 점심, 저녁, 야식까지 커버 가능한 판매 방식으로 홀복합 전문점+배달전문점 등 그 어떤 형태로도 효율적인 운영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장기간 안정적인 운영도 가능하고, 수익창출에서도 큰 걱정이 없다. 실제로 안전한 창업 아이템으로써 본사추천이 이뤄지고 있으며, 테이블 5개의 11평 매장 기준 일 최고매출 245만 원 대를 기록했다.(코로나19 따른 4단계 제한 중)


‘갈비찜클라쓰’의 관계자는 “본사가 다 알아서 해주는 창업 시스템과 선택과 집중의 시그니처 메뉴, 시기에 맞는 판매 방식을 바탕으로 다른 ‘클라쓰’를 증명한 ‘갈비찜클라쓰’”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경쟁력을 바탕으로, 예비 창업자들 사이에서는 ‘갈비찜클라쓰’를 모르고 창업 시장에 뛰어드는 것은 손해라는 말까지 나올 정도”라며, “본사가 다 알아서 해주는 쉽고 확실한 성공을 원하신다면, ‘갈비찜클라쓰’와 상담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한편 ‘갈비찜클라쓰’는 매운맛 단계 조절이 가능하다. 1단계인 순한맛(떡볶이 맵기)부터 2단계 보통매운맛(신라면 맵기), 3단계 매운맛(청양고추 맵기) 4단계 아주 매운맛(불닭볶음면 맵기)으로 구분된다. 각자 기호에 맞는 선택이 가능해서 매운 맛을 좋아해도, 좋아하지 않아도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기 좋다. 홈페이지:www.갈비찜클라쓰.com

창업문의:031-989-4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