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김성훈 기자

위드 코로나 본격화 속 다각화된 수익창출에 함박웃음 짓는 ‘치킨더홈’


기존 배달 운영의 경쟁력에 홀 운영 중심 가맹점들 매출 상승까지 기대

치킨은 대표적인 ‘배달 아이템’으로써, 코로나19 상황 악화 속에서 배달 앱의 성장과 더불어 더욱 대중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최근 일상 회복을 목표로 ‘위드 코로나’가 본격화 되면서 치킨의 본래 장점인 배달 운영의 변화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특성상 배달전문점이 많은 치킨 업계에서 위드 코로나가 ‘득’이 될 것이지 ‘실’이 될 것인지에 대한 관심이다.


이런 가운데 ‘치킨더홈’은 오픈 초기부터 각 매장의 특성에 따라 홀 중심과 배달 중심의 운영 형태로 구분해 코로나19나 위드 코로나 변수에 큰 영향을 받지 않으며,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한 치킨 프랜차이즈라는 사실을 입증시켰다.


오히려 위드 코로나가 활성화될 경우 각 매장의 특성에 맞는 운영 방식 설정으로, 매출 다각화가 실현될 것으로 기대하는 입장이다.


창업자 입장에서는 어떤 방식이든, 시기적인 상황에 영향을 받지 않고 배달과 홀매장의 본사 창업 기준에 따른 선택이 가능하다. 입지조건이나 경제적 상황을 고려한 선택이 가능하고, 홀 운영이나 배달매장이나 특화된 장점에 홀과 배달 매출이 모두 안정적이다.


무엇보다 치킨전문점의 경쟁력은 맛을 통해 좌우된다. 하림 자연실록 육계 사용을 통해 웰빙 트렌드를 선사하며, 한 번 맛보면 재주문 비율을 높이는 치킨전문점으로 유명하다. 소비자들의 꾸준한 수요가 발생하다 보니, 안정적인 수익 확보까지 자연스럽게 연결된다.


브랜드의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나 위드 코로나는 시기에 따른 변수가 많아서, 어떤 상황이 더 낫고 나쁘고를 판단하기 어렵다”면서, “배달과 포장은 물론, 홀 운영에도 강세를 보이는 ‘치킨더홈’이 적절한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브랜드가 가지고 있는 육계의 퀄리티와 본사의 유연한 창업 방향 제시 등이 그 이유”라며, “그 어떤 시기에도 흔들림 없는 안정성을 제공하는 ‘치킨더홈’은 위기의 시대 가장 확실한 성공 창업의 모델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치킨더홈’은 부위별 메뉴를 제공하고 있다. 특정 부위를 선호하는 잠재 고객 확보에 용이해서 새로운 수익 창출의 방법으로 인정받는다. 다양한 고객의 수요를 충족시키는 브랜드의 특장점 가운데 하나다.


홈페이지:www.chickenthehome.co.kr/landing

창업문의:080-420-99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