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프씨타임즈(FC TIMES) 최윤지 기자

양갈비, 양꼬치와 크래프트 비어의 만남의 혁명! ‘양밤’ 창업가치 UP!


천변일률적인 외식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정형화된 방식에서 벗어나 새로움과 차별화된 요소를 적절히 접목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 중에서도 경쟁이 치열한 고깃집 시장에서는 무엇보다 차별화된 포인트가 중요하며, 차별화를 바탕으로 사업을 운영할 때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다.

이미 레드오션이 되어버린 소고기, 돼지고기 그리고 닭고기 일색의 외식시장에서 최근 새로운 지평을 열어가고 있는 아이템은 바로 양고기다 이러한 가운데 양고기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브랜드가 있어 화제다. 양꼬치 캐주얼 카페를 표방하고 있는 ‘양밤(양꽃이피는밤)’이다.

기존 가지고 있었던 양꼬치에 대한 편견을 확실히 깨고 있는데, 접근하기 어렵고 무거웠던 양고기가 아닌 색다른 맛과 깔끔하고 멋있는 인테리어, 냄새 없는 최고급 식재료로 완성한 품질 높은 육질 등을 내세워 접근성을 높였다.

‘양밤(양꽃이피는밤)’이 특별한 이유는 자체개발 소스로 특별한 맛을 선사한다는 점 때문이다. 고소하고 담백한 오리지널 양꼬치를 시작으로 매운맛, 카레맛, 달콤 짭조름한 갈비맛까지 입맛대로 소스를 선택할 수 있다는 점이다.

자체적으로 개발한 숙성 방법을 적용, 강한 향신료 때문에 양꼬치를 잘 먹지 못하는 이들까지도 매료시키고 있어 신규고객 확보에 크게 한 몫하고 있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양꼬치와 뗄래야 뗄 수 없는 칭따오 생맥주와 브랜드마다 독특항 향을 느낄 수 있는 에일맥주를 품격 있게 선보이고 있는 것은 중요한 성공포인트다. 펍에서만 느끼던 감성을 ‘양밤’에서도 함께 즐길 수 있게 된 것이다. 현재 매장에서 해시태그이벤트 진행 중으로 이벤트 참여시 호가든 혹은 퀸즈에일을 맛볼 수 있다.

‘양밤(양꽃이피는밤)’의 관계자는 “기존 양꼬치전문점의 맛과 멋을 전면 탈피, ‘양밤’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한국인의 입맛과 정서에 맞는 외식공간을 완성했다”고 전하면서, “대중적이라는 점에 ‘양밤’은 별 다른 홍보 없이도 고객확보가 수월하다”고 자부했다.

홈페이지: www.yangbam.com

창업문의: 1644-3722

#양밤